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라디오스타' 조인성-배성우-박병은-남주혁, 2주연속 방송 깜짝발표 "싸우자"

기사승인 2018.09.13  00:47:41

공유
ad38
ad48

모두의 바람이 현실이 됐다. '라디오스타'에 출격한 조인성, 배성우, 박병은, 남주혁이 최고의 팀워크로 말 그대로 빵빵 터트리며 2주 특집 방송을 이뤄냈다.

 

 

지난 12일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영화 '안시성'의 네 배우 조인성, 배성우, 박병은, 남주혁이 함께하는 '갑옷을 벗고~' 특집으로 꾸며졌다.

명실공히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로 손꼽히는 조인성. 그의 오랜만의 예능 나들이로 큰 화제를 모은 '라디오스타'는 시작부터 열기가 후끈 달아올랐다. 차태현이 '라디오스타' MC로 합류할 때부터 절친인 조인성의 출연이 희망처럼 종종 언급됐는데, 조인성은 직접 팀을 꾸려 출연해 모두의 환호를 받았다.

'라디오스타'를 본방사수 해왔다는 조인성은 '예능 감별사'로 변신해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예능감을 활활 불태워 보는 이들을 즐겁게 했다. 무엇보다 단체 톡도 모자라 영상통화까지 하는 절친인 네 사람의 환상적인 호흡이 빛났고 각각의 에피소드들은 웃음을 제대로 터트리게 했다.

방송 중 MC 김구라는 "짧게 3시간만 (녹화를) 하는 게 좋지 않을까 했는데… 이런 얘기가 몇 개만 터져 준다면 2회가 가능합니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자아냈는데, 그의 예언처럼 실제로 2주 방송이 확정돼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특히 남주혁이 소름 돋았던 배성우의 발성이 이 같은 2주 특집 방송을 알리는 신호가 돼 모두가 박장대소할 수밖에 없었다.

남주혁은 "(배성우가) '싸우자' 하는데 발성이 고성 전체가 울렸다"고 말하며 남다른 발성에 대해 증언했다. 이에 차태현은 "싸우자 한 번 해주고 2주 가자"라고 말했고, 배성우가 사자후 발성으로 "싸우자! 2주 가자!"라고 외친 뒤 깜짝 2주 방송이 고지됐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제공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