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 이유영과 데이트 "어쩌자고 이렇게 예뻐"

기사승인 2018.09.12  22:37:59

공유
ad38
ad48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과 이유영이 데이트를 하며 로맨틱한 기류를 형성했다.

 

 

12일 방송된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에서는 한강호(윤시윤 분)와 송소은(이유영 분)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한강호는 송소은에게 데이트를 신청했다. 두 사람은 공원으로 갔다.

한강호가 "근사한 데 가려고 했는데"라고 투덜거리자 송소은은"진짜 한가한 시간 보내고 싶었다. 한 번도 그러질 못해서"라며 "언니가 그 일을 당했을 때 난 대학교 1학년이었다. 언니 사라지고 편입해서 법대 들어갔다. 그놈 법정 세워야 해서 한가할 새가 없었다. 그 시간에 공부해야 하니까"라고 말했다. 

송소은은 또 "분명 판사님은 저한테 일 다 떠넘기실 것"이라며 "저는 매일 야근을 하고. 판사님은 왜 그렇게 일만 하냐고 그 월급에 그렇게 열심히 하는 거 아니라고 저 끌고 나가서 밤늦게까지 술 마실 거다. 언니는 집에 언제 들어오냐고 전화할 거고"라고 행복해 했다.

이에 한강호는 송소은에게 "지금 뭐 때문에 어쩌자고 이렇게 예쁘냐"고 말했고, 송소은은 "한 번만 더 말해 달라"며 수줍어했다.

 

사진=SBS '친애하는 판사님께' 방송 영상 캡처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