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스튜디오 실장 동생, 양예원 비난 "지옥 속에 살고있다, 억울해"

기사승인 2018.09.12  17:15:58

공유
ad38
ad48

유튜버 양예원씨의 사진을 무단으로 유출하고 그를 강제 추행한 혐의를 받은 후 자살한 스튜디오 실장의 동생이 억울함을 토로했다.

 

사진=연합뉴스

 

자신을 스튜디오 실장의 동생이라고 주장한 A씨는 1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을 통해 글을 올렸다.

A씨는 "억울하게 죽은 오빠는 7월 14일날 인천해양장에 재가 되어 뿌려졌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인천에 바다낚시를 한거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저희 가족들은 오빠 죽은 후 하루 하루 지옥 속에서 살고 있는데 오빠가 재가 돼 뿌려졌던 그 근처 배 위에서 웃으면서 찍은사진을 보고 정말 화가 나서 말이 나오지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양예원은 오빠가 죽기전에 무고죄 및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상태여서 조사를 받아야 되는 걸로 알고 있다"며 "사람들이 카톡 관련해서 자꾸 조작이라고하는데 '0000'이라는 사설업체에 사비내고 복구해서 경찰에 다 제출했다. 지금은 카톡 증거자료 검찰에 다 넘어가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A씨는 "오빠는 죽기전 저한테 전화해서 억울해서 미칠 것 같다고 잘못하지 않았는데 누구도 자기말을 들어 주지 않아 답답하다고 했다"며 "죽어서도 아직 판결도 나지 않은 상태에서 가해자 취급 받으면서 고인을 욕하는지 너무 화가 난다"고 분노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오빠는 모든 것 잃었다. 조사 받는 동안 일을 하지 못한 상태에서 변호사 비용, 카톡 복구 비용, 카드값, 임대료 기타 부대 비용 때문에 대출까지 받아서 냈다. 죽고 나서도 스튜디오가 소문이 나서 나가지 않는다고 주인분이 원래대도 원상복구 해야 한다며 보증금 5천만원 돌려 받지 못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A씨는 마지막으로 "오빠의 억울함을 꼭 풀어줘서 하늘나라에 가서 편히 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다음은 스튜디오 실장 동생의 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양예원 사건관련 실장 동생입니다.

어제 기사를 접하고 너무 화가 나서 글을 올립니다.

억울하게 죽은 오빠는 7월 14일날 인천해양장에 재가 되어 뿌려졌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인천에 바다낚시를 한거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저희 가족들은 오빠 죽은 후 하루 하루 지옥 속에서 살고 있는데 오빠가 재가 되어 뿌려졌던 그 근처 배 위에서 웃으면서 찍은사진을 보고 정말 

화가 나서 말이 나오지가 않습니다.

지금 양예원은 오빠가 죽기전에 무고죄 및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상태여서 조사를 받아야 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사람들이 카톡 관련해서 자꾸 조작이라고하는데 '0000'이라는 사설업체에 사비내고 복구해서 경찰에 다 제출하였습니다. 

지금은 카톡 증거자료 검찰에 다 넘어가 있는 상태입니다.

오빠는 죽기전 저한테 전화해서 억울해서 미칠 것 같다고 잘못하지 않았는데 누구도 자기말을 들어 주지 않아 답답하다고 했습니다.

죽어서도 아직 판결도 나지 않은 상태에서 가해자 취급 받으면서 고인을 욕하는지 너무 화가납니다.

오빠는 모든 것 잃었습니다.

조사 받는 동안 일을 하지 못한 상태에서 변호사비용,카톡복구비용,카드값,임대료 기타부대비용 때문에 대출까지 받아서 냈습니다.

죽고나서도 스튜디오가 소문이 나서 나가지 않는다고 주인분이 원래대도 원상복구 해야한다며 보증금 5천만원 돌려 받지 못했습니다. 

오빠에 억울함을 꼭 풀어줘서 하늘나라에 가서 편히 쉴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