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백수련, 남편 故김인태 애도 "성실하고 심성 고왔던 사람, 푹 쉬시길"

기사승인 2018.09.12  13:03:50

공유
ad38
ad48

배우 김인태가 향년 88세로 별세한 가운데 그의 아내인 배우 백수련이 애도를 표했다.

 

사진=연합뉴스

 

백수련은 12일 이데일리와의 인터뷰를 통해 "(김인태가) 오늘 오전 세상을 떠나셨다. 참을성도 많아서 모진 병에 시달리면서도 오래 버텨줬다"며 "평생 성실했고, 심성이 고왔던 사람이다. 그저 감사할 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고통 속에 삶을 유지하는 모습이 늘 안쓰러웠는데, 막상 남편이 세상을 떠나니 내 곁에 조금 더 있어줬으면 하는 마음도 생긴다. 고생 많으셨으니 이제 푹 쉬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故 김인태는 12일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한 요양병원에서 지병으로 별세했다.

고인은 그간 전립선암, 파킨슨병, 근무력증 등으로 장기간 투병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서라벌예술대학을 졸업하고 연극무대에서 활약해온 김인태는 드라마 '전원일기', '제4공화국', '태조 왕건', '명성황후', '발리에서 생긴 일', '청혼' 등 여러 작품에서 무게감 있는 연기를 보여주며 사랑받았다.

생전 아내 황화순(백수련)과 함께 다양한 매체에서 연기 활동을 펼쳐왔다. 슬하에는 영화배우로 활동 중인 아들 김수현이 있다.

지난 2010년 고인은 아내 백수련과 MBC '기분좋은 날'에 동반 출연 뇌졸중으로 출연 중이던 드라마에서 하차해야 했던 아픔을 전했다. 이후 집안이 100억원대 빚을 지며 역경을 견뎌온 이야기를 밝혔다.

유족들은 고인의 빈소를 분당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 중이다.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