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젠틀맨스 가이드’, 브로드웨이 평정하고 韓 상륙…”새로운 뮤지컬 코미디”

기사승인 2018.09.12  12:11:32

공유
ad38
ad48

브로드웨이를 평정한 새로운 뮤지컬 코미디 ‘젠틀맨스 가이드: 사랑과 살인편(이하 ‘젠틀맨스 가이드’)’이 오는 11월 9일, 드디어 한국에 첫 선을 보인다.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는 1900년대 초반 영국 런던을 배경으로 가난하게 살아온 몬티 나바로가 자신이 고귀한 다이스퀴스 가문의 여덟 번째 후계자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 백작이 되기 위해 자신보다 서열이 높은 후계자들을 한 명씩 “없애는” 과정을 다룬 뮤지컬 코미디이다.

2014년 토니 어워드 10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되어 최우수 뮤지컬, 최우수 극본, 연출, 의상상 등 4개 부분을 수상하였으며 드라마 데스크 어워드에서 최우수 뮤지컬상을 비롯하여 7개 부문 수상, 외부 비평가 협회상 4개 부분 수상, 드라마 리그상 1개 부문을 수상하는 등 총 16개의 상을 거머쥐며 브로드웨이 3대 뮤지컬 어워즈 ‘베스트 뮤지컬(Best Musical)’ 그랜드 슬램을 달성했다.

코미디 장르 작품들이 지니는 단순한 드라마 라인과 달리 기상천외하면서도 유기적인 서사 구조로 웃음을 유발하한다. 여기에 다양한 장르로 구성된 풍성한 음악과 빅토리아 풍의 화려한 무대장식과 소품, 의상 등은 관객들을 매료시킨다. 특히 9명의 다이스퀴스 가문 후계자들을 연기하는 단 한 명의 배우가 펼치는 열연은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만의 백미다.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는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미녀는 괴로워’, ‘벽을 뚫는 남자’, ’헤드윅’, ‘블러드 브라더스’, ‘구텐버그’ 등 특색 있는 작품들로 자신만의 색을 구축해온 제작사 쇼노트에서 야심차게 선보이는 뮤지컬 코미디라는 점에서도 눈 여겨 볼만하다.

쇼노트 관계자는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는 독특함과 유머가 살아있는 작품이다. 반면에 시대적인 배경 덕분에 고풍스러운 느낌도 있다. 이번에 공개된 포스터에는 그런 작품의 결을 담고자 했다. 빅토리아 풍의 무대 장식과 어울리는 배경을 바탕으로 작품 속 주요 오브제인 약병을 앤틱하고 빈티지한 그림으로 표현함으로써 스토리라인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며 포스터 디자인 의도를 전했다.

고급스러우면서도 코믹한 느낌을 주는 포스터로 작품에 대한 흥미를 유발하며 올 연말 대한민국 뮤지컬계 코미디 열풍을 몰고 올 것으로 기대되는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는 2018년 11월 9일(금)부터 2019년 1월 27일(일)까지 홍익대학교 대학로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