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불청’ 박선영♥︎임재욱, 들키면 진짜vs안 들키면 장난? “결혼해야 할 거 같아”

기사승인 2018.09.12  10:54:19

공유
ad38
ad48

박선영 임재욱의 러브라인에 불이 붙었다.

1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는 제주도행 비행기에 몸을 싣는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SBS '불타는 청춘')

후발대로 제주에 도착한 박선영, 김광규, 송은이, 김완선, 최재훈은 차를 타고 불청하우스로 이동하던 중 임재욱을 언급했다. 박선영은 말만 무성할 뿐 특정한 상대를 만나지는 않는다는 김완선의 말을 듣던 중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작년만 해도 생각만 했지 실천에 옮기지는 않았다. 나이가 먹기 전에 상상했던 것을 실천하지 않으면 못할 것 같다”고 답했다. 이 과정에서 직접적이지는 않지만 자연스레 임재욱과의 관계로 대화가 넘어갔다. 같은 소속사 식구이기도 한 두 사람은 충주 여행부터 핑크빛 기류를 형성하고 있다.

촬영에 앞서 소속사 사무실에서 우연히 임재욱을 만났다는 박선영은 “(임재욱이) '누나 기사 난 거 봤어? 난 누나랑 결혼해야 될 거 같아'라고 하더라. 장난이 너무 심하다고 했다”라고 털어놨다. 최재훈은 이에 “걸리면 진짜고 안 걸리면 장난이지 뭐”라고 부연해 눈길을 끌었다.

주변에서는 “관심이 있네”라며 두 사람의 러브라인에 불을 붙이기 시작했고 박선영은 이를 진화하기 위해 “재욱이는 마르고 몸매 좋고 긴 머리 여자를 좋아한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청춘들은 가발을 쓰라며 러브라인을 강력하게 지지하기 시작했다.

박선영과 임재욱의 러브라인에 더욱 힘이 실리는 이유는 ‘불타는 청춘’에서 만나 실제 연인 사이로 발전해 결혼에 성공한 김국진, 강수지의 힘이 컸다. 그간 강경헌 구본승 역시 시청자들의 지지를 받았으며 박선영과 임재욱 역시 아름다운 커플 케미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것.

강경헌 구본승이 러브라인에 조심스러운 입장인 반면, 박선영과 임재욱은 캐릭터에 빙의해 시원시원하게 오가는 대화 속에서 충분한 여지를 남기며 다시 한번 ‘실제 커플’ 탄생에 힘을 싣고 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