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아는 와이프’ 지성, 폐인모드...나홀로 야외취침부터 생수씻기 신공까지

기사승인 2018.09.12  10:44:31

공유
ad38
ad48

‘아는 와이프’ 지성이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자연인의 모습으로 포착돼 호기심을 자극한다.

 

 

tvN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 측은 13회를 앞두고, 폐인 모드의 주혁(지성)을 공개하며 달라진 현재의 조각을 엿볼 수 있는 힌트를 제공하고 있다.

주혁은 자신 때문에 불행해질 수도 있는 우진을 위해 다시 찾아온 기회에도 과거로 돌아가길 망설였지만, 우진은 엄마(이정은)에게 동전을 건네받고 “가서 운명을 바꾸겠다”며 과거로 향했다. 과거를 바꾸러 직진하는 우진과 그를 말리려 뒤를 쫓는 주혁의 차가 함께 톨게이트를 통과하고 두 사람은 2006년 운명의 그 날에 눈을 떴다.

공개된 사진은 새로운 현재에서 포착된 주혁의 모습을 담고 있다. 반듯하고 단정했던 은행원 주혁의 비주얼은 찾아볼 수 없다. 점퍼와 낡은 청바지를 입은 주혁은 세상과 단절된 채 유랑하는 자연인의 면모가 물씬 느껴진다. 생수로 물집이 나 엉망이 된 발의 상처를 씻거나 시골 마을 정자에서 나홀로 야외 취침에 나서는 모습까지 자연스럽다. 쓸쓸하게 잠을 청하던 주혁이 허공을 바라보며 짓는 애틋하고 아련한 표정과 쓸쓸한 분위기의 의미가 무엇인지 저절로 궁금해진다.

 

 

종영까지 4회만을 남겨두고 과거로 돌아간 주혁과 우진이 어떤 선택을 했을지 추측이 난무하고 있는 가운데 충격적인 주혁의 현재는 두 사람의 운명을 더욱 궁금하게 한다.

한 사람의 선택이 불러왔던 나비효과가 감당할 수 없을 정도의 무게로 다가왔던 만큼, 주혁과 우진의 각기 다른 선택이 불러올 후폭풍은 더욱 거세고 변화의 폭이 클 수밖에 없는 상황. 과거에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 현재는 어떻게 바뀌었을지 궁금증도 커진다.

한편 ‘아는 와이프’ 13회는 오늘(12일) 오후 9시30분 방송된다.

사진=tvN '아는 와이프'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