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박지원 “여상규 판사 출신, 친정 사법부 감싸기…참다가 한마디 한 것”

기사승인 2018.09.12  09:56:38

공유
ad38
ad48

박지원 의원이 여상규 위원장을 언급했다.

12일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전날 설전을 벌였던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에 대해 언급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진행자가 전날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 인사 청문회 자리에서 여상규 위원장과 설전에 대해 묻자 박지원 의원은 “일부 민주당 의원들이 최근에 나오고 있는 사법농단 사건(재판거래 사건)에 대한 영장 기각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에 거기에 대해 어떤 생각을 하느냐 이렇게 이은애 후보에게 물으니까 여상규 위원장이 왜 재판의 결과를 가지고 여기서 질문하느냐, 그런 것은 하지 않는다, 하면서 소리를 지르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민주당 의원들이 항의를 하고 의사진행발언을 요구하니까 ‘안 줘요. 나 못준다’ 하더라. 그래서 제가 달라고 하니까 저한테도 안 주더라. 그래서 왜 위원장이 사회만 보면 됐지 그렇게 소리 지르냐. 그리고 국회에서는 당연히 사법부 영장 기각에 대해서 얘기할 수 있는 거다. 이렇게 해가지고 좀 고성이 왔다갔다했다”라고 밝혔다.

여상규 위원장과의 의견차에 대해서는 “국회라고 하는 곳은 사법부를 간섭하고 재판에 영향을 미쳐서도 안 되지만 그러한 문제가 있는 것에 대해서는 당연히 지적하고 질문하고 국민의 궁금증을 풀어주는 것이 국회다”라고 주장했다.

또 “여상규 위원장은 판사 출신으로 물론 사법부 친정 보호가 중요할 거다. 하지만 위원장이 그렇게 사회를 보면 안 된다. 나도 참다 참다 한 거예요. 어제도 그제도 계속 그랬다”라고 전했다.

박지원 의원은 “심지어 한국당 김도읍 간사하고도 사회 관계로 한 번 다툰 바 있다. 내가 여상규 위원장을 비난하고 옹호하고가 아니라, 국회에서 그런 것은 당연히 지적돼야 하고 또 그렇게 발언을 요구하면 위원장을 주면 되는 거다. 지나치게 무슨 개인을 공격한다거나 불필요한 시간을 낭비하면 위원장으로서 제재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