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쇼미더머니777' 최승준 PD "베팅 시스템, 도박 문화? 예능 포인트일 뿐"

기사승인 2018.09.07  14:37:42

공유
ad38
ad48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의 최승준 CP가 베팅 시스템에 대해 말했다.

 

사진=싱글리스트DB

 

7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Mnet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Show Me The Money777, 이하 쇼미7)'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신정수 국장, 최승준 CP를 비롯해 래퍼 기리보이, 스윙스, 딥플로우, 넉살, 더 콰이엇, 창모, 코드 쿤스트, 팔로알토가 참석했다.

오늘(7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되는 '쇼미7'는 지난 2012년 첫 선을 보인 래퍼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매 시즌 힙합 돌풍을 이끌어 온 '쇼미더머니' 시리즈는 올해 일곱 번째 시즌을 맞이했다. 이번 시즌의 총 상금은 지난 시즌의 2배인 2억원이다.

'쇼미7'에서는 이전 시즌과 다른 시스템들로 진행된다. 먼저 래퍼들은 '베팅 시스템'을 통해 승패에 따라 돈을 벌거나 빼앗기게 된다.

베팅 시스템이 자칫 도박 문화로 비춰지지 않을까하는 우려에 대해 최 CP는 "'쇼미더머니'는 제목부터 머니라는 자극적인 소재를 쓴다. 래퍼들이 말하는 돈의 의의는 뿌리를 찾아 보면 돈 앞에 굴복하지 않고 돈으로 재능을 사려는 사람에게 타협하지 않고, 자기 랩만 가지고 돈을 벌었다고 그 돈을 자랑하는 거다. 힙합을 사랑하는 분들은 래퍼들이 돈만 좇는 사람들이 아니고 그런 의미를 전달하기 위해 돈이라는 소재를 쓴다는 걸 잘 알고 계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베팅 시스템은 지금 현재 가장 핫한, 1등을 하고 있는 래퍼가 누군지를 돈이라는 장치로 보여주는 거다. 예능적인 재미의 포인트를 제시하는 거다. 도박처럼 한 탕 노리는 얘기는 아니다"고 해명했다.

신 PD 역시 "도박은 자기 돈을 가지고 하는 거다. 여기는 그런 건 아니고 제작진이 다 돈을 줘서 하는 거라서 그런 도박 시스템은 아니다. '슈퍼스타K'도 상금을 걸고 하듯 이것 또한 제작진이 건 상금으로 하는 거다. 재미의 요소를 주는 거다"고 전했다.

더불어 이번 시즌에서는 대규모 1차 예선이 폐지되고 새로운 선발 시스템이 도입됐다. 이에 1차 예선장에서 가능했던 현장지원도 더불어 폐지됐다. 심사는 공식 이메일과 홈페이지, SNS에 지원한 영상으로 진행됐으며 프로그램은 영상 심사를 통과한 실력파 래퍼들의 모습에서 시작된다. 나플라, 루피, 키드밀리, 차붐, 오르내림, pH-1, 최하민, 조원우 등 수많은 실력파 지원자들이 '쇼미7'에 몰렸다.

한편 Mnet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Show Me The Money777)'은 7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Mnet 제공

 

진선 기자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