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가산동 싱크홀, 안전진단 결과 “아파트에 이상 없어”…원인은 호우?

기사승인 2018.08.31  12:46:13

공유
ad38
ad48

가산동 아파트 싱크홀 발생에 안전진단이 진행됐다.

31일 오전 4시 38분 서울 금천구 가산동에 위치한 한 아파트 인근 공사장과 도로에 대형 싱크홀 현상이 나타나며 주민 200여명이 긴급 대피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싱크홀은 가로 30m, 세로 10m, 깊이 6m의 사각형 형태다.

싱크홀로 인해 아파트 2개 동 주민 200여명이 대피했으며, 이 중 2명이 정신적인 충격을 호소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공사장 축대가 무너지고 주차장이 내려앉아 차량 4대가 견인조치 됐다.

싱크홀이 발생한 공사장은 지하 3층·지상 30층 규모 오피스텔 건설 공사가 진행 중인 곳이다.

현재 소방당국은 최근 많은 비가 내린 것이 싱크홀에 영향을 줬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27일부터 이날 오전 까지 금천구에는 148.5㎜의 비가 내렸다.

싱크홀과 인접한 아파트 2개 동을 안전진단한 결과 큰 위험요소는 보이지 않는다는 게 소방당국과 금천구청의 입장이다. 소방당국은 아파트 1개 동이 5도가량 기운 것으로 추정했지만, 현재까지 이상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안전진단을 한 동양미래대학 건축과 이수권 교수는 “지하 터파기 공사를 위한 흙막이가 새벽에 무너지면서 도로와 아파트 쪽에 땅 꺼짐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해당 아파트는 땅에 기둥을 박아 지지되기 때문에 토사 유출에 의한 영향을 덜 받는다”고 설명했다.

또 육안상으로는 위험 요소가 없어보인다며 “계측을 통해 정확한 데이터를 분석하는 등 정밀 조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파트 전체 안전진단 기간으로는 1~2달이 소요될 것을 예상했다.

한편 소방당국과 구청은 싱크홀에 흙을 채워 추가 붕괴를 막고 안전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아파트에 이상이 없다는 안전진단 결과에 따라 대피 주민들의 복귀 역시 검토중이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