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손흥민, 말레이시아전 패배에 책임감 “따끔한 지적 필요해”

기사승인 2018.08.18  01:34:25

공유
ad38
ad48

손흥민이 말레이시아전 결과 앞에 고개를 숙였다.

17일(한국시간) 오후 9시 한국 U-23 축구대표팀이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을 치렀다.

6대0으로 대승을 거둔 1차전 바레인과의 경기 결과에 대한 여흥이 가시지 않은 탓일까. 이날 우리 대표팀은 1대2로 말레이시아에 승점을 내줬다. 말레이시아는 상대적인 전력을 두고 봤을 때 약체에 속하는 팀이다.

이날 후반 12분 교체 투입된 손흥민은 공격포인트를 내지 못한 채 경기를 종료했다. 경기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난 손흥민은 “대표팀에 합류하면서 방심하면 큰일난다고 말했는데 그런 일이 벌어졌다”라고 털어놨다.

와일드카드로 이번 아시안게임에 승선하게 된 손흥민은 “어린 선수들이 초반 실점에 당황했다. 선수들과 미팅을 소집해서 이야기를 나누겠다. 나 역시 책임감을 크게 느낀다”라고 책임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선수들 모두 프로 무대에서 뛰는 성인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패했다고 다독일 수만은 없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손흥민은 “대표팀에서 많은 주장 선배들을 봤다. 지금은 주장 선배들이 했던 것처럼 후배들에게 따끔한 지적이 필요할 때”라며 자신의 역할에 대한 부담을 드러냈다.

이런 가운데 김학범 감독의 로테이션 정책에 따라 조현우 대신 출전한 송범근에게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이날 송범근은 전 반시작 5분 만에 말레이시아에 골을 내어줬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