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아시안게임] 한국, 말레이시아에 1-2 석패...무딘 공격·무너진 수비 '한숨'

기사승인 2018.08.17  22:57:57

공유
ad38
ad48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이 아시안게임 조별예선 2차전에서 말레이시아에 불의의 일격을 당했다.

 


한국은 오늘(17일) 오후 9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반둥 시잘락하루팟 스타디움에서 말레이시아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2차전을 펼쳤다.

이날 김학범 감독은 말레이시아전에 선수진에 다수의 변화를 줬다. 포메이션은 3-5-2를 유지한 채로 황의조와 황희찬이 공격을 책임졌고, 이진현(포항) 김정민(리퍼링) 김건웅(울산)이 뒷선을 섰다. 이어 좌우 윙백은 김진야(인천)와 이시영(성남)이 맡았고, 스리백은 김민재(전북)를 필두로 황현수(서울), 조유민(수원FC)이 바레인전에 이어 또 한 번 신뢰를 받았다.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전북)이 꼈다.

경기 초반부터 말레이시아를 거세게 몰아붙인 한국은 전반 4분 만에 말레이시아의 역습에 당해 수비 조직력이 무너졌다.

상대 진영에서 길게 넘어온 공을 송범근 골키퍼가 잡았지만 그라운드에 착지 과정에서 수비수 황현수와 충돌해 공을 흘렸다. 이를 상대 공격수 사파위 라시드가 페널티 에어리어 오른편에서 침착하게 차 골문 구석으로 집어넣어 선제골을 넣었다.

한 골을 선취한 말레이시아는 객관적인 전력차를 극복하기 위해 수비 진영과 미드필더진을 최대한 좁히며 한국 공격진을 봉쇄했다. 최대한 수비적으로 플레이하며 점수를 지키려는 작전이었다. 한국은 수비 진영을 뚫기 위해 잦은 롱패스를 실패했으나 적중률이 떨어지며 무의미한 공격을 이어갔다.

12분 김건웅의 아크 중거리 슈팅, 17분 황희찬 크로스에 이은 황의조의 문전 슈팅은 골문을 벗어났다. 그러던 중 말레이시아가 안정적인 수비와 많은 활동량을 바탕으로 한국을 압박하기 시작했다.

 


롱패스 전술을 지공으로 전환한 한국 팀은 분위기를 바꿔 말레이시아 진영에서 거의 반코트 게임을 만들며 상대를 압박했다. 그러면서 초반보다 더 좋은 기회가 많이 찾아 왔다.

특히 전반 33분 김정민와 2대1을 주고 받은 황희찬이 상대 문전에서 슈팅했으나 골키퍼에게 걸렸다. 전반 38분 패스를 주고 받으며 기회를 엿보던 이진현이 황희찬에게, 또 황희찬이 헤더 논스톱패스로 페널티 라인에 떨어뜨린 공을 김정민이 쇄도하며 멋진 슛을 날렸지만 골대 왼쪽으로 벗어나고 말았다.

맹공을 퍼붓던 한국은 추가시간 또 한 방을 얻어맞았다. 황현수가 쇄도하는 라시드를 놓쳤고, 라시드가 침착하게 한국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슈팅한 볼은 골대를 맞고 들어갔다.

결국 한국은 수차례 슈팅을 좋은 기회를 맞이하고도 단 한 골도 터트리지 못한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 들어서 대표팀은 정신을 차린 듯 가벼운 움직임을 선보였다. 초반부터 개인기와 패스 플레이 모두 전반보다 살아났다. 전반 10분 상대를 괴롭히며 중앙으로 돌파하던 황인범이 상대 수비에 걸려 넘어졌고,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을 얻어냈지만 황희찬의 감아찬 슈팅이 골대 오른쪽으로 벗어났다.

그리고 이어 후반 11분 손흥민이 전반에 좋은 모습을 보였던 김정민과 교체돼 들어가며 공격의 창을 매섭게 벼렸다. 손흥민은 투입되자마자 활발히 움직였다. 상대 수비 서너명을 달고 다니며 오프 더 볼 상황에서도 상대 수비를 압박했다. 또한 후반 20분 좋은 위치 선정으로 헤더 슈팅까지 시도했다. 하지만 굳건히 닫힌 말레이시아의 수비문은 열리지 않았다.

김학범 감독은 지루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후반 30분 수비수 조유민을 빼고 안정적인 빌드업 능력을 가진 이승모를 투입했다.

  


지루한 공방이 이어지던 중, 후반 42분 이진현이 상대 수비의 빈틈을 보고 찔러준 패스를 황의조가 받아 센스 있는 아웃사이드 킥으로 드디어 상대 골문을 열었다. 이번 대회 개인 네 번째 골이자 한국 축구의 무기력을 쫓는 멋진 골이었다.

그리고 기세를 탄 대표팀은 1분 뒤인 후반 43분 손흥민이 살짝 밀어낸 골이 수비 손에 맞으며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을 얻어 기적을 연출하는 듯 했다. 하지만 숨을 고르고 감아찬 손흥민의 슛이 골문 오른쪽을 살짝 벗어나며 아쉬움을 삼켰다.

한 번 기세를 탄 대표팀은 쉼없이 상대를 위협했다. 꽉 막혔던 경기가 종료 3분을 남겨 놓고 속 시원히 터져 나왔다. 그러나 다시 골을 기록해 역전하기엔 시간이 너무 짧았다. 결국 대표팀은 1-2로 패하며 1승 1패(승점 3점)로 말레이시아(2승‧승점 6)에 이어 E조 2위로 한계단 순위가 떨어졌다.

한편 대표팀은 오는 20일 저녁 9시 조별 예선 3차전인 키르키스스탄 전을 펼친다.

 

사진=연합뉴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