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한국, 말레이시아에 전반 5분 선제 실점...사파위 라시드 역습 골

기사승인 2018.08.17  21:14:57

공유
ad38
ad48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이 말레이시아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 오늘(17일) 오후 9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반둥 시잘락하루팟 스타디움에서 말레이시아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2차전을 펼치고 있다.

이날 김학범 감독은 말레이시아전에 선수진에 다수의 변화를 줬다. 포메이션은 3-5-2를 유지한 채로 황의조와 황희찬이 공격을 책임지고, 이진현(포항) 김정민(리퍼링) 김건웅(울산)이 뒷선을 선다. 이어 좌우 윙백은 김진야(인천)와 이시영(성남)이 맡았고, 스리백은 김민재(전북)를 필두로 황현수(서울), 조유민(수원FC)이 바레인전에 이어 또 한 번 신뢰를 받았다.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전북)이 낀다.

경기 초반부터 말레이시아를 거세게 몰아붙인 한국은 전반 4분 만에 말레이시아의 역습에 당해 수비 조직력이 무너졌다.

상대 진영에서 길게 넘어온 공을 송범근 골키퍼가 잡았지만 그라운드에 착지 과정에서 수비수와 사인이 맞지 않으며 공을 흘렸다. 이를 상대 공격수 사파위 라시드가 페널티 에어리어 오른편에서 침착하게 차 골문 구석으로 집어넣어 선제골을 넣었다.

한편, 한국은 말레이시아 U-23 대표팀과 역대 전적 7승1무1패로 앞서 있으며 최근 3연승을 기록 중이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