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별별톡쇼' 이은숙, 납치 중 임신까지…무속인으로 제2의 삶

기사승인 2018.08.17  21:07:22

공유
ad38
ad48

한때 배우로 활동했던 이은숙이 무속인으로 지내는 근황이 공개됐다.
 

(사진=TV조선 '별별톡쇼')


17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별별톡쇼’(연출 백은영)에는 이은숙의 납치 결혼 이야기가 전해졌다.

이은숙은 한때 스타들의 산실이자 등용문이었던 아가씨 대회를 통해 연예계에 데뷔했다. 당시 이은숙이 살던 곳은 군부대가 인접한 마을. 한 남자는 지역적 특성을 이용해 이은숙에게 군 이야기를 하며 접근했다.

크게 남자를 의심하지 않았던 이은숙은 그를 따라나섰다. 함께 올라탄 택시 안에서 남자는 ”당신을 3년간 몰래 지켜보며 짝사랑했다“라고 말했다. 그 길로 납치당한 이은숙은 일주일간 갇혀 있었다.

이은숙은 숨겨둔 비상금을 가지고 간신히 탈출에 성공했지만 남자의 아이를 임신하며 친정에서 내쫓기는 신세가 됐다. 결국 이은숙은 남자의 집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었고 이곳에서 시댁식구들의 이겨내야 했다. 이러던 중 남편이 바람을 핀다는 걸 알게 됐고 이혼을 결심했다.

아들을 데리고 집을 나선 이은숙은 돈을 벌 궁리를 시작했다. 이러던 중 김 굽는 기계를 개발하며 막대한 돈을 벌었다. 하지만 행복도 잠시. 무속인에게 신내림을 받아야 한다는 말을 듣게 됐다.

이를 외면하며 힘든 시간을 보내던 이은숙은 결국 무속인의 길을 선택하게 됐다. 이은숙은 ”무속인이 된 것을 후회한 적이 없다“라고 고백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