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美 매체, 류현진 복귀전 극찬 "가장 과소평가된 투수 중 하나"

기사승인 2018.08.16  20:09:20

공유
ad38
ad48

LA 다저스 류현진(31)이 성공적인 복귀전을 치르면서 현지 언론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AP=연합뉴스


류현진은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8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홈경기에 선발등판, 6이닝 3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부상 이후 105일만의 등판에서 명불허전의 모습을 보였다.

8회 구원투수 케일럽 퍼거슨이 동점 스리런 홈런을 맞아 류현진의 시즌 4승 달성은 불발됐지만 시즌 평균자책점을 2점대(2.12)에서 1점대(1.77)로 더 낮췄다.

이날 경기 후 미국 '야후스포츠'도 류현진의 복귀전 소식을 다루며 “'류현진은 가장 과소평가된 투수 중 한 명이다”라고 극찬했다. 이어 “지난 5월3일 부상을 입기 전까지 6경기에서 평균자책점 2.12, WHIP 0.88 3승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타구니 부상으로 3개월 넘게 결장했지만, 그의 복귀를 기다린 판타지리그 소유자들에겐 좋은 소식이 왔다. 그의 시즌 초반 활약이 신기루가 아니라 앞으로 다가올 일의 전조라는 점이다'며 성공적인 복귀를 한 류현진의 향후 활약을 기대했다.

이 매체는 "류현진의 89개 투구 중 60개가 스트라이크였고, 9개의 스윙 스트라이크로 타자들의 콘택트를 어렵게 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올해 100이닝 이상 선발로 던진 투수들과 비교하면 평균자책점(1.77)과 WHIP(0.81) 1위, K/9(10.60) 13위, BB/9(2.52) 35위의 성적"이라고 설명했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