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BMW, 사상 초유의 운행중지 사태…대차 확보에 총력

기사승인 2018.08.15  01:40:52

공유
ad38
ad48

BMW 리콜 대상 차량에 대한 사상초유의 운행중지 명령이 내려졌다.

14일 정부가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리콜 대상 차량에 대한 운행중지 명령을 내렸다.
 


BMW 코리아는 당장 운행중지 명령으로 인해 이동이 불편해진 고객들에게 상당한 물량의 대체 차량을 제공해야 한다. 이날 정부의 운행중지 발표에 BMW 코리아는 “정부 결정에 따르고 대차 서비스 등 적절한 조처를 해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재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를 통해 렌터카 업체들로부터 차량 확보 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전진단 과정에서 대여에 들어간 차량은 전날까지 5천여대에 달한다. 이날 안전진단을 받지 못해 운행중지 대상이 될 차량이 2만대 내외로 추산되는 가운데 상당부분 지장이 예상되고 있다.

그러나 BMW 코리아는 대형 렌터카 업체를 비롯해 각 지역 소규모 업체들에 협조를 요청해 혼선을 줄인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혀재 무리하게 위험 차량을 운행하다 화재사고를 일으킬 경우 적극 고발하겠다는 강경한 대책을 내놨다. 이에 차주들에게 과도한 책임을 물린다는 불만 역시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행정안전부 청사관리본부는 리콜 대상 BMW 차종에 대해 서울과 세종, 대전, 과청 등 10개 청사 지하주차장 주차를 제한한다고 밝혔다.

15일부터 이같은 주차 제한이 시행된다. 청사관리본부는 “지하주차장 경우 화재 발생 시 즉각적 대응이 어렵다”라며 자칫 큰 피해로 확산될 수 있어 계획을 시행하게 됐다고 전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