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안희정 측 “김지은, 무고 고소 계획 無…가족관계 회복 중요시”

기사승인 2018.08.14  20:00:13

공유
ad38
ad48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김지은씨에 대한 무고 혐의 고소 등은 검토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전 정무비서 김지은씨에 대한 위력에 의한 성폭력 혐의 사건 1심에서 무죄를 받은 안희정 전 지사가 고소인에 대한 무고 혐의 고소 등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안희정 전 지사 측 변호인은 이날 “결과에 만족한다”라고 1심 공판 선고에 대해 말하며 “현재 무고나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소송 등은 고려하지 않으며 지금의 사건에 주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찰 측은 곧바로 재판부의 무죄 선고를 납득할 수 없다며 항소 의사를 내비쳤지만 안희정 측은 마지막까지 무죄를 굳히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공판이 끝난 후 검찰은 입장문을 통해 “무죄 선고는 납득하기 어렵다”라며 “항소심에서 충실히 공소사실을 입증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안희정 전 지사 측 변호인은 “저희는 처음부터 무고라고 판단하고 (사건을) 시작했고 검찰 수사 단계에서도 무고를 이야기 했다”라며 “하지만 무고 고소에 대해서는 지사님이 원하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나아가 김지은씨가 3월 5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성폭행을 주장하기까지 관여한 주변인을 상대로 한 명예훼손 혐의 고소 등도 고려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변호인은 “민형사상 여러 청구권을 행사하자는 얘기도 (변호인들 사이에서) 나왔는데 그 부분은 크게 바람직한 것은 아니라고 본다”라며 현재로서 안희정 전 지사가 가족관계의 회복을 중요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