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숙명여고, 현직 부장교사 성적조작 논란…교육청 감사 착수

기사승인 2018.08.13  17:46:20

공유
ad38
ad48

숙명여고를 둘러싼 쌍둥이 성적조작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최근 숙명여고에서 교무부장 교사의 시험문제 유출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13일 숙명여고 측은 학교 홈페이지 게시판을 통해 “최근 숙명여고 학업성적관리에 관한 논란에 대해 본교의 입장”을 게재했다.
 

(사진=연합뉴스, 해당 사건과 관련없음)


허영숙 교장은 게시글을 통해 “교육청에 특별장학과 성적감사를 의뢰하고, 성실하게 교육청의 조사 및 감사에 임하여 이번 논란의 진위 여부가 객관적으로 규명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학생들과 학부모에게 예민한 내신성적이 맞닿아 있는 예민한 사안인만큼 학교 측에서도 조치를 매우 조심스럽게 결정해 시행하고 있다며 “교육청의 조사, 감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숙명여고를 둘러싼 논란은 현재 교무부장으로 재직 중인 A씨의 쌍둥이 두 딸 B양과 C양이 이과와 문과에서 각각 전교 1등을 차지하며 빚어졌다.

B양과 C양은 1학년 당시 전교 100등 안팎의 성적이었지만 2학년 1학기 내신시험 등수가 큰 폭으로 오르며 A씨가 시험문제를 유출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특히 A씨는 시험출제와 관리를 총괄하는 위치에 있어 의혹이 일파만파 확산됐다.

학교명까지 거론되며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논란이 커지자 A씨는 “아이가 하루에 잠을 자는 시간이 4시간을 넘지 않는다”라며 “두 딸이 중학교 때 자율형사립고와 특수목적고 진학을 준비할 정도로 성적이 좋았으나 진학에 실패해 이 고등학교에 오게 됐다. 학교 분위기에 적응하지 못해 1학년 1학기에 성적이 각각 전교 121등, 59등으로 좋지 못했다”라고 해명에 나섰다.

그러나 논란이 불식되지 않자 결국 서울시교육청에서 특별장학(조사)에 착수하기에 이르렀다. 한편 숙명여고는 소위 명문으로 분류되는 사립고등학교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