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토다이, 음식물 재사용 사과 “재조리 전면중단, 위생 강화”

기사승인 2018.08.13  16:06:33

공유
ad38
ad48

음식물 재사용으로 논란이 된 씨푸드 뷔페 토다이가 사과문을 냈다.
 

(사진=토다이 코리아 페이스북)


13일 유명 외식 업체 토다이가 공식 사과문을 통해 고객들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다. 토다이 측은 “뷔페 라인에 진열됐으나 소비되지 않은 음식 일부분을 조리해 다른 음식에 사용한 부분에 대해 잘못을 인정한다”라며 “10여 년간 믿고 사랑해주신 고객님들의 신뢰를 무너뜨리게 돼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재조리 과정을 전면 중단하겠다며 “잃어버린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더욱 강화된 위생 매뉴얼과 체계적인 시스템으로 건강하고 안전한 음식을 제공하기 위해 전 임직원이 함께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사진=SBS 8시 뉴스)

앞서 12일 SBS 8시 뉴스에는 토다이에서 진열 음식이 주방으로 다시 보내져 재활용되는 내용을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는 초밥 위에 얹었던 회를 롤에 활용하는가 하면, 진열됐던 튀김류를 롤에 다시 사용하는 등의 정황이 그려졌다.

조리사들은 토다이 본사에서 이같은 지침이 내려졌다고 주장했다. 본사 측 역시 주방 총괄 이사가 지난달 회 재사용 지침을 내렸다고 이를 시인했다.

아울러 토다이 대표이사는 “이 스시가 셰프들이 봤을 때 단백질도 많고, 좋은 음식인데 이걸 버리냐. 롤에다가 제공을 했다고 합니다. (재사용한 롤에는) 많은 생선들이 종류가 여러 가지가 들어가 있잖아요. 생선이 많이 들어가면 맛있죠”라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