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조수애 아나운서, '히든싱어' 모창능력자에 막말 논란...네티즌 "불편했다" VS "비난 과하다"

기사승인 2018.08.13  08:10:15

공유
ad38
ad48

조수애 아나운서의 SNS에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사진=조수애 아나운서 SNS


지난 12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5’에서는 원조 가수로 바다가 모창 능력자와 함께 ‘너를 사랑해’를 불렀다. 이날 방송에 조수애 아나운서는 연예인 판정단으로 출연했다.

노래를 듣고 난 후 연예인 판정단의 조수애 아나운서는 “3번이 바다가 아닌 것 같다. 노래를 못 했다”고 밝혔다.

이에 당시 무대 뒤에 있던 바다는 “제가 3번이었다면 진짜 기분 나빴겠다. 3번에 있을 수도 있다”라고 밝혔다. 바다는 2번에, 3번에는 모창 능력자가 있었다.

방송 이후 누리꾼들은 조수애 아나운서의 인스타그램에 이러한 발언을 비난하는 댓글을 쏟아내고 있다.

누리꾼들은 "앞으로 말조심 좀 하셨으면" “공인이니 만큼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대중의 비판은 어느 정도 감수할 의무가 있다” “언행 때문에 방송 보는 내내 불편했다” “사과하셔야 할 거 같네요” “아나운서라면 좀더 말 좀 이쁘게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조 아나운서를 향한 과한 비난을 경계하는 반응도 다수 있었다. “진짜 별 것도 아닌 것 갖고. 실검1위 올라서 대차게 까일 정도도 아니구만 불쌍하다” “예전에도 더 센 반응이 많았는데, 왜 굳이?” “다큐도 아니고 예능에서 충분히 할 수 있는 발언 아닌가?” 등 반박하는 의견도 있었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