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이재성, 독일무대 데뷔골 폭발...2G 1골2어시 맹활약

기사승인 2018.08.13  07:27:02

공유
ad38
ad48

이재성이 독일 입성 이후 처음으로 득점포를 쐈다.

 

사진=홀슈타인 킬 제공


이재성(홀슈타인 킬)은 12일 밤(한국시각) 독일 킬에 위치한 홀슈타인 스타디온에서 열린 하이덴하임과의 2018-2019시즌 독일 분데스리가2 2라운드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전반 20분 데뷔골을 성공시키며 팀의 1-1 무승부를 도왔다.

개막전 함부르크전 3-0 승리를 올렸던 홀슈타인은 이날 전반 이른 시각 선제 득점을 내주며 위기를 맞이했다. 하지만 이재성이 히어로로 나섰다. 전반 20분 기다렸던 동점골을 터뜨렸다.

전반 20분 오른쪽 측면에서 야닉 뎀이 올려준 크로스가 상대 수비수에 맞고 굴절되며 전방에 있던 야닉 세라에게 연결됐다. 이 과정에서 세라가 트래핑한 공이 쇄도하고 있던 이재성에게 흘러갔고, 곧바로 이재성은 침착한 왼발 슈팅으로 데뷔골을 신고했다.

1라운드 함부르크와의 맞대결에서 이재성은 두 개의 도움을 기록하며 존재감을 알렸다. 그리고 치른 하이덴하임과의 홈경기에서도 골을 성공시키며 독일 팬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이날 경기에서 이재성의 골이 터지자 홈 팬들은 '리!'를 연호했다. 이재성은 "내 이름을 크게 불러줘 정말 기분이 좋다. 팬들의 환호는 내가 그들을 위해 더 열심히 뛰게 하는 원동력이다"며 팬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기 후 이재성은 구단이 공개한 인터뷰에서 "홀슈타인 킬에서 첫 골을 넣어 행복하다. 하지만 이기지 못해 아쉽다"고 밝혔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