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토다이 대표이사 “음식물 재사용? 생선 많이 들어가면 맛있어”

기사승인 2018.08.13  00:26:14

공유
ad38
ad48

토다이의 음식물 재사용이 충격을 안겼다.

12일 방송된 SBS 8시 뉴스에는 음식이 남으면 주방으로 가져갔다가 재활용을 해서 손님에게 다시 내놓는 유명 뷔페 토다이에 대한 보도가 그려졌다.
 

(사진=SBS 8시 뉴스)

이날 SBS 취재진은 토다이 경기도 평촌점을 찾아갔다. 점심시간이 지난 후 진열돼 있던 음식들은 다시 주방으로 돌아왔다. 점심때 진열됐던 초밥 위에 있던 회는 끓는 물에 넣고 다시 양념해 롤에 활용했다.

한 남성이 “다네(회) 다져요?”라고 묻자 주방 직원은 “간해서 롤에다가 넣어야 돼”라고 지시했다. 이어 어디다 넣어야 하냐고 하자 “롤, 롤이랑 유부에다 넣어”라고 말했다. 취재진에 제보를 해온 토다이 조리사는 “유부초밥이 애들이 많이 먹거든요. 런치 때 썼으면 디너 때 사용되고, 디너 때 남은 건 이제 다음날 런치에(쓰는 거죠)”라고 설명했다. 주방장은 이를 어떻게 재활용하는지에 대한 예시를 단체 채팅방에 직접 올리기도 했다.

대게 역시 예외는 아니였다. 조리사는 “음식이 원래 재냉동이 안 되잖아요. 아까우니까 녹인 거를 다시 묶어서 냉동고에 넣고 다시 꺼내서 쓰는 거예요. 그다음 주에”라고 밝혔다.

남은 연어 회는 롤에 들어가는가 하면, 남은 탕수육이나 튀김류 역시 롤 만들기에 활용됐다. 이 역시 단체 채팅방을 통해 “튀김롤 재료로 중식 오징어탕수 칠리새우 양식 장어커틀렛 치킨텐더 사용”이라고 내용이 고지됐다. 조리사는 “출장 뷔페에서 사시미 거기서 쓰고 남은 걸 가져와서 이것도 쓰라고 (해요)”라며 “가져올 때 생선에 있는 물이 엄청 빠져 있어요. (물이) 흥건한데 그걸 사시미로 내는 거예요”라고 말했다.

조리사들은 토다이 본사에서 이같은 지침이 내려왔다고 말했다. 문제가 된 토다이 평촌점 매니저는 취재진에게 “사실이 아니기 때문에 해명이나 반론할 가치가 없다고 판단이 된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토다이 본사 측은 주방 총괄 이사가 지난달 회 재사용 지침을 내렸다고 시인했다. 대표이사는 “이 스시가 셰프들이 봤을 때 단백질도 많고, 좋은 음식인데 이걸 버리냐. 롤에다가 제공을 했다고 합니다. (재사용한 롤에는) 많은 생선들이 종류가 여러 가지가 들어가 있잖아요. 생선이 많이 들어가면 맛있죠”라고 주장했다.

한편 토다이는 식품위생법이 손님이 먹다 남은 음식 재사용을 금지하고 있어 진열됐던 음식 재사용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