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뉴스라인' 황정민 "실존인물 박채서, 눈을 읽을 수 없었다"

기사승인 2018.08.10  23:34:40

공유
ad38
ad48

'뉴스라인' 황정민이 영화 '공작'에 대해 말했다.

 

 

10일 방송된 KBS 1TV '뉴스라인'에서는 지난 8일 개봉한 영화 '공작'의 윤종빈 감독과 주연 배우 황정민이 출연했다.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실화 바탕 첩보극이다.

황정민이 흑금성 박석영 역을 맡았으며 이성민이 북한 고위층 인사 리명운 역으로 분했다. 이 외 주지훈, 조진웅 등이 열연한다.

이날 황정민은 흑금성 이야기에 대해 "충격적이었다. 이런 스파이가 활동했었다고? 영화보다 더 영화같은 이야기였다. 영화로 만들어지면 관객분들도 좋아하시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황정민은 실존인물 흑금성인 박채서를 만났던 경험을 말했다. 그는 "처음 뵀을 때는 너무 동네 어르신같은 느낌이었다. 계속 얘기하다 보니까 너무 신기한 경험이었는데, 그 눈을 읽을 수가 없었다. 그 일을 오랫동안 하셔서 그런진 몰라도 벽 같고 큰 바윗덩어리 같았다"고 회상했다.

해외 영화인들의 호평에 대해서 윤종빈 감독은 "이야기 자체가 가지는 힘에 대해 주목했다. 진짜 있었던 일이냐는 반응이 많았다. 첩보 영화가 액션 없이도 이야기와 인물과 심리 묘사만으로도 긴장감을 낼 수 있구나. 이런 점을 높이 평가해 준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KBS 1TV '뉴스라인' 방송 영상 캡처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