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태풍 야기, 한반도에 단비 내릴까?…“장담할 수 없어”

기사승인 2018.08.09  21:22:16

공유
ad38
ad48

태풍 야기가 단비가 될지, 폭염의 기폭제가 될지에 이목이 집중됐다.

9일 기상청에 따르면 일본 오키나와 인근에서 발생한 제14호 태풍 야기가 이날 오후 3시 현재 시속 9㎞의 속도로 서쪽으로 이동 중이다.
 

(사진=기상청 날씨누리)


현재 야기는 다음주 초 한반도를 지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만약 야기가 한반도를 지난다면 비바람으로 인해 2주째 지속되고 있는 폭염의 기세가 한풀 꺽일 수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 야기의 진로에 대해서는 확답을 내릴 수 없다는 게 기상청의 입장이다. 진로가 변경될 여지를 열어두고 3가지 시나리오가 제시됐다.

야기가 북상해 서해안을 지나 한반도 중·북부 지방을 통과하는 경우 폭염이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야기가 북상하되 한반도보다 중국 동쪽 해안에 가깝게 접근해올 경우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폭염에서 벗어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태풍의 크기가 작을 경우에는 수증기의 유입이 적어 비가 내리지 않을 수 있다.

마지막 시나리오는 야기가 서쪽으로 기울어져 중국 동쪽 해안에 상륙해 내륙으로 가는 케이스다. 이 경우 한반도에 수증기를 공급하지 못해 비가 내리지 않을 뿐더러 난기를 끌어올려 폭염이 14일 이후에도 기승을 부릴 가능성이 있다.

한편 기상청은 세 경우 모두를 열어둔 상태다. 더불어 태풍 야기가 북상 전에 소멸할 가능성도 보고 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