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이성민 "'목격자'·'공작' 동시기개봉 송구해…황정민 발뻗고 있지 않을까"

기사승인 2018.08.09  16:23:35

공유
ad38
ad48

 

이성민은 올여름 여름 극장가에서 ‘공작’과 ‘목격자’ 두 편의 영화로 관객들을 만나게 됐다. ‘공작’은 8일 첫 선을 보였고, ‘목격자’는 오는 15일 광복절에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진=NEW 제공)


두 편 모두 이성민이 주연으로 등장하지만 ‘목격자’에서는 압도적으로 많은 분량을 차지한다. 이성민은 누구보다 아내의 영화 평이 궁금했다고.

그는 “아내가 목격자는 당신 뿐 아니라 모든 배우가 협심해서 한 게 보여서 너무 좋다고 해주더라. 나도 시사회에서 영화를 보는데 강렬한 배우가 많다기 보다 각자 역할을 너무 잘해줘서 고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요즘에는 조연들이 잘해줘야 영화가 잘되지 않나”라며 “영화 PD님도 조연들이 너무 잘해줘서 고맙다고 했다. (목격자가) 혼자만의 영화라고 생각 하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어쩔 수 없이 ‘공작’과 동시기에 개봉하는데 대한 부담감은 따랐다. 홍보 일정 등으로 인해 몸도 힘들지만 무엇보다 마음이 힘들다고. 이성민은 “한편으로 송구스럽기도 하다”라고 털어놨다.

하루 앞서 있었던 VIP 시사회가 끝나고 정신없이 따라가다 보니 츄잉챗 현장에 있더라고 할 정도로 현재 스케줄이 바빴다. 여기에 다른 영화 촬영 스케줄까지 겹쳐 휴가가 한창인 8월에 열일을 해야 하는 상황.

이성민은 “다행히 지금 먼저 개봉한 ‘공작’의 출연배우들이나 감독님이나 제작자들이 많이 이해를 해준다. 이제는 응원해주고 있다. 너무 고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황)정민이는 발 뻗고 앉아서 스코어만 보고 있을 거다”라고 부러움을 나타내 웃음을 자아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