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인생술집’ 안영미, 효린에 표절시비 “내 가슴춤 따라했잖아~”

기사승인 2018.08.09  14:45:22

공유
ad38
ad48

개그우먼 안영미가 가수 효린에게 표절시비로 도발(?)을 감행했다.

 

 

9일 방송되는 tvN ‘인생술집’에 송은이, 효린, 안영미가 출연하는 가운데 안영미는 “씨스타가 내 춤을 따라했다”고 폭로했다. 씨스타의 ‘있다 없으니까’와 ‘터치 마이 바디’가 안영미의 트레이드마크인 ‘가슴춤’을 따라했다는 주장이다. 안영미는 효린에게 “이거 맞잖아. 따라 했어, 안 했어”라고 19금 ‘가슴 춤’을 실연하면서 뒤늦은 표절 시비로 현장을 온통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또한 최근 화제를 모으고 있는 시사 라디오에 도전하게 된 이유에 대해 “올해 목표가 해보지 않은 것에 도전해보자였다”며 “시사를 모르는 내가 알면, 모든 사람이 쉽게 알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에 도전하게 됐다”고 개념 있는 발언으로 눈길을 끌었다.

효린은 “씨스타 멤버들과 같이 있을 때와 혼자 활동할 때가 많이 다르다”고 밝혔다. 이어 “너무 오래 같이 지냈기 때문에 일상에서 계속 생각이 나는 것 같다. 스며들어 있다”고 털어놨다.

이에 MC한혜진이 “오래 사귄 남자친구랑 헤어진 느낌이겠다”고 말하자 “맞다. 가장 친한 친구들보다 서로를 더 잘 알지 않을까 싶다”며 멤버들에 대한 애틋한 감정을 드러냈다. 또한 솔로 활동을 하면서 가장 애착이 가는 노래로 ‘내일할래’를 꼽으며 감성 깊은 라이브를 선보였다.

 

사진=tvN '인생술집' 제공

‘국민 송선배’ 송은이는 절친 김숙에게 질투를 느낀 적이 있다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나는 숙이보다 노력을 더 하는 것 같은데 왜 쟤가 훨씬 웃기지라는 생각을 했었던 적이 있다”고 밝혔다. 한 예로 평소 친한 이영자와의 관계에서도 “나는 아직도 영자언니가 어려운 부분이 있는데, 숙이는 영자언니한테 아무렇지도 않게 농담하고 상투도 잡고 하더라. 내가 갖고 있지 않은 숙이만의 캐릭터와 색깔이 진심으로 부러웠던 적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또한 연예계의 소문난 ‘기획꾼’ 답게 하고 싶고, 재미있는 일이 많아 “자는 시간이 아깝다”고 밝혀 주위를 부럽게 만들었다.

tvN '인생술집'은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