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한서희 ‘내가 워마드’vs신동욱 ‘일베 보안관’…네티즌 “북치고 장구치고”

기사승인 2018.08.09  09:02:53

공유
ad38
ad48

워마드 운영진 체포영장 발부를 두고 장외 공방이 일어나고 있다.

지난 8일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음란물 유포방조 혐의로 해외에 체류하는 워마드 운영진 A씨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좌) 신동욱 총재 트위터, (우) 한서희 인스타그램)


이에 이른바 ‘남초 커뮤니티’로 분류되는 일베와 ‘여초 커뮤니티’인 워마드에 대한 처우에 형평성 논란이 제기된 가운데 장외공방전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빅뱅 탑과 대마초를 함께 피운 것으로 알려져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이름이 알려진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워마드 운영진 체포영장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그는 “내가 워마드다. 워마드 족칠려면 나 대신 잡아가라 명예롭게 웜X들 위해서 빵 한번 더 가겠다이기야”라는 글을 남겼다.

앞서 한서희는 워마드에서 성체 훼손 논란이 불거졌을 당시 “일베나 기사화해라 이것들아. 왜 워마드 가지고 난리야”라며 “환멸난다. 워마드가 일베 따라가려면 한참 멀었다. 워마드 더 힘줘”라는 글을 게재한 바 있다.
 

(사진=포털사이트 네이버)


이런 가운데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9일 자신의 트위터에 워마드 운영자 체포영장 발부 소식과 함께 “한서희씨가 워마드 꼴이라면 나는 일베 보안관 꼴이다”라고 글을 남겼다.

이어 “한서희 씨를 긴급 체포합니다”라며 “워마드는 인간의 금도를 넘어선 꼴이지만, 일베는 스스로 방지하는 꼴이다. 영혼 살인 방조죄 꼴이고 인격살인 은닉죄 꼴이다. 워마드 사이트 폐쇄하고 운영자 구속 지지한다”라고 견해를 전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두 사람의 공방에 tndu**** “이 사람이나 저 사람이나”, blad**** “사건의 본질을 파악 못하네”, ong**** “그 나이에 일베하는 게 자랑이냐”, pjp1**** “북치고 장구치고”라는 의견을 보였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