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김현미, BMW 본사에 책임 촉구 “한국차가 독일서 사고내면 어땠겠나”

기사승인 2018.08.08  17:35:09

공유
ad38
ad48

잇따른 BMW 화재 사고를 막기 위해 긴급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차량에 한해 운행중지 명령을 내리는 방안이 검토된다.
 


8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경기도 화성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이같은 방침을 밝혔다.

운행중지 명령이 내려질 경우 불편을 겪게 될 차량 소유자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그러나 정부는 국민 안전을 위해 고려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현미 장관은 리콜 대상 BMW 차량 소유주들에 대해 “본인의 잘못이 아님에도 이미 큰 불편을 겪고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라며 “그러나 터널이나 주유소, 주차장 등 공공장소에서의 예기치 못한 차량 화재가 발생하면 더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라고 전했다.

이에 오는 14일까지 긴급 안전진단을 빠짐없이 받아줄 것을 강조하며 “안전진단을 받기 전에는 운행을 자제해 달라”고 부탁했다. 또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차량과 화재 위험이 있는 차량은 구입과 매매도 자제해 달라”고도 당부했다.

김현미 장관은 전문가를 투입해 BMW 화재 원인 분석을 연내에 마무리하겠다며 다른 문제가 추가로 발생할 경우 강제 리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BMW의 자료 제출에만 의존하지 않고 독자적인 실험과 조사를 병행할 것을 약속하며 수년 전부터 화재 사고를 인지하고 있었음에도 늑장 리콜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철저히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밝혔다.

BMW 본사 측에 대해서는 강한 어조로 사태 해결에 최선을 다할 것을 요구했다. 김현미 장관은 “여러분의 나라에서 한국산 자동차가 유사한 사고를 유발했을 때 어떤 조치를 내렸을지 상정하고 이와 동일한 수준의 조치를 이행할 의무가 있다”라며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 등 제도 개선 방안도 제시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