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라이프’ 이동욱 조승우, 알 수 없는 속내에 ‘시청률·궁금증 UP’

기사승인 2018.08.08  08:34:16

공유
ad38
ad48

‘라이프’ 이동욱이 예측 불가능한 행보와 조승우의 숨겨진 속내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7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라이프’ 6회 시청률이 전국 기준 4.5%, 수도권 기준 5.5%(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호평과 함께 상승했다.

 

사진=JTBC '라이프' 방송 화면 캡처

이날 적자 3과 낙산의료원 파견은 철회됐지만 자본에 잠식되어가는 상국대학병원의 위기가 그려졌다. 자본 논리에 위기에 빠진 의료계의 현실을 지적한 주경문(유재명)의 뜨거운 일침에 관한 구승효(조승우)의 답은 낙산의료원 파견 철회였다. 한 마디 설명도 없이 파견이 철회되면서 의료진의 총파업은 목소리 한 번 제대로 내지 못하고 무산됐다.

병원 삐걱댄단 소리 안 나오게 하겠다던 화정 조남형(정문성) 회장과의 약속을 지키고 의료진에게 병원의 주인이 누구인지 확실히 인지시켰으니 구승효로서는 밑질 것 없는 장사였다.

의료진은 거침없이 칼을 꺼내 드는 구승효에 맞설 병원장 선거에 돌입했다. 원장과 부원장 자리를 두고 보이지 않는 셈법이 엇갈리는 가운데 구승효는 “손발이 맞을” 병원장으로 김태상(문성근)을 낙점했다. 구승효와 은밀한 만남에서 “최선의 선택이 될 것”이라며 몸을 낮춘 김태상은 오세화(문소리), 이상엽(엄효섭), 서지용(정희태)과의 자리에서는 “구 사장 내가 밀어내겠습니다”라는 두 얼굴의 공약으로 물밑 작업에 돌입했다.

파견을 철회한 구승효는 다음 계획을 막힘없이 추진해나갔다. 투약사고 방지를 명목으로 화정그룹의 이윤을 극대화하는 방안을 마련한 것. 약품 도매 자회사를 설립해 상국대학병원에 독점으로 공급하는 구조를 만들고, 화정화학으로부터 투약사고를 방지할 수 있는 바코드 리더기 설비 투자를 받아 명분까지 만들었다. 노골적인 영업을 지시하는 요구에 의료진이 반발하려 했을 때는 이미 구승효의 큰 그림에 의해 병원 잠식이 시작된 후였다.

 

 

김태상 부원장으로부터 새로 설립된 병원 자회사에서 공급하는 약품만 사용하라는 지시를 받은 예진우(이동욱)는 학교 도서관에서 ‘병원내부규정 조례’에 대해 찾아보았다. 그 중에서 ‘병원장의 운영관리 및 회의’ 부분을 유심히 살펴보던 진우는 어느 한 곳에서 손길을 멈췄다. 그것은 바로 사장 해임에 대한 발의권에 대해 적혀진 페이지였다.

그는 “기관 운영 및 재정, 회계 분야에서 위법 부당한 사례가 있을 경우 파면, 해임 등을 발의할 수 있다. 이것도 원장님의 권한이었네요”라고 말하곤 “새 원장이, 할 일이네요”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창밖으로 던지는 시선에선 속내를 읽을 수 없어 의미심장한 여운을 더했다.

한편 병과 약을 동시에 주며 병원에 파란을 몰고 오는 구승효의 입체적인 얼굴은 서로 다른 신념의 충돌을 불러일으켰다. “사람 목숨을 숫자로만 보는 인간”이라는 예진우(이동욱)의 평가와 “구사장은 돌을 던져줄 사람”이라는 이노을(원진아)의 시선 모두 구승효였다. “구 사장은 뼛속까지 장사꾼이야. 나이브하게 받아주면 순식간에 잡아먹혀”라는 주경문의 경고에도 이노을은 “아예 돌도 던지지 마. 그럼 아무것도 안 바뀌어요. 우린 영원히 고인 물로 남을 거예요”라고 지적했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