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언제 읽어주지?“…‘외계인’ 오광록 부자, 20년 오해 풀고 화해할까

기사승인 2018.08.08  01:13:42

공유
ad38
ad48

오광록과 아들 오시원의 해후의 청신호를 켰다.

8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엄마아빠는 외계인’(이하 ‘외계인’)에는 배우 오광록과 그의 아들 오시원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사진=KBS 2TV '엄마아빠는 외계인')

오시원은 지난주 ‘외계인’을 통해 1년 동안 오광록과 연락을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 자신이 유치원에 다니던 당시 부모님이 이혼을 했다며 “초등학교 졸업하는 날 아빠를 처음 봤다”라며 남다른 상처를 드러냈다.

이에 제작진은 오광록에게 “아들과 요즘도 연락을 안 하냐”라고 물었다. 오광록은 담담하게 “전화를 하기는 한다. 무시 당해서 그렇지”라고 고백했다. 오광록과 오시원은 20년간 떨어져 지내며 물리적 거리만큼이나 마음도 멀어진 상태였다.

하지만 미처 말로 표현하지 못할 뿐 아들 오시원에 대한 오광록의 마음은 여느 아버지와 같았다. 오광록은 1년 반 전 오시원이 작사, 작곡한 노래를 간직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오광록은 아들에 대한 마음을 묻자 ”내가 잘해준 게 없기 때문에 더 잘못하고 싶지 않았다“라고 말해 모두를 먹먹하게 만들었다. 오시원 역시 그간 소통의 부재가 불러온 오해와 원망에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오시원은 자신이 어머니의 태중에 있을 때부터 쓰기 시작해 아직도 완성되지 못한 시를 보고 눈물을 보였다. 오광록은 시를 써내려가며 ”언제 읽어주지“라고 읊조렸다. 오시원은 오광록은 너무 미워했었다며 ”아빠도 청년이었으텐데 왜 그렇게까지 미워했었지 싶다“라며 조금은 누그러진 감정을 전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