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양세종·안효섭, 신혜선 향한 일방통행 시작

기사승인 2018.08.07  23:03:23

공유
ad38
ad48

양세종이 신혜선의 눈물을 닦아줬다.

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연출 조수원/극본 조성희)에는 자꾸만 자신을 피하는 공우진(양세종 분)에게 서운함을 느끼는 우서리(신혜선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우서리는 노골적으로 자신을 피하고 냉정하게 외면하는 공우진에게 서운함을 느꼈다. 이에 공우진을 붙잡고 “왜 그러는 거냐, 내가 잘못한 게 있으면 제발 말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공우진은 아무런 답을 주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린킴(왕지원 분)의 공연이 다가오고 우서리는 자신이 어릴 적 꿈꾸던 무대에 선 그녀를 보며 눈물을 흘렸다. 뒷좌석에 앉아있던 공우진은 이런 우서리를 가만히 지켜봤다.

린킴은 공연이 끝난 뒤 강희수(정유진 분) 회사 직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우서리의 정체를 모른 채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그러나 그녀의 이름을 듣는 순간 린킴은 어릴적 열등감에 시달리던 당시가 떠올라 표정이 경직되고야 말았다.

귀가한 우서리가 아프다는 말에 유찬(안효섭 분)은 빗속을 뚫고 약을 사왔다. 무사히 잠든 우서리를 보고야 자신의 마음이 안심되는 걸 느낀 유찬은 병아리에게 “달라”라며 감정의 변화를 표현했다.

늦은밤 홀로 울고 있는 우서리를 발견한 공우진은 그녀에게 다가갔다. 양파를 까던 손을 붙잡은 공우진은 “그 손으로 닦으면 안될 거 같아서”라며 대신 눈물을 닦아줬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