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이미자, 수익금 현찰로 받아 가족 계좌로?…44억 소득 신고 누락

기사승인 2018.08.07  15:55:44

공유
ad38
ad48

이미자가 40억대 소득 신고를 누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6년 탈세 논란이 불거지며 세무조사를 받았던 이미자가 10년간 44억원이 넘는 소득 신고를 누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자는 조사결과에 따라 부과된 19억원대 종합소득세 중 일부를 취소해달라는 소송을 제기했으나 법원이 이를 기각했다.

세무조사 결과 이미자는 공연 등을 통해 얻은 수익 중 상당부분을 매니저 권모씨를 통해 현금으로 받고 이를 신고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매니저에게 건네받은 돈은 남편의 계좌에 입금하거나, 아들에게 약 20억원을 현금으로 증여하는 방식이 동원했다. 2006년부터 2015년까지 10년간 이같은 방식으로 탈루한 수익금액은 총 44억 5천만원에 달한다.

이미자와 남편은 “매니저 권씨를 절대적으로 신뢰해 시키는 대로 했을 뿐, 탈법이 있었다는 사실은 몰랐다”고 부정행위를 부인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적극적인 은닉행위를 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라고 판결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