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고현정, 뒤늦은 ‘리턴’ 후폭풍…광고주 손배소 제기

기사승인 2018.08.07  15:34:07

공유
ad38
ad48

올해 초 SBS 드라마 ‘리턴’ 촬영 도중 PD와의 마찰로 중도하차했던 고현정이 뒤늦은 후폭풍을 맞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고현정은 지난 2월 SBS 드라마 ‘리턴’ 촬영 현장에서 PD 폭행과 갑질 논란에 휘말리며 자진 중도하차를 결정했다. 이후 박진희가 교체투입 되며 사건이 마무리 됐다.

하지만 이후 여론을 의식한 탓인지 고현정은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 제작발표회는 물론 기자간담회 등에 참석하지 않았다. 팬들과 만나는 GV 자리에는 나타났지만 언론과의 접촉은 가급적 피하는 모습이었다.

공식석상에 그녀가 두문분출하며 사건이 잊혀져가는 듯 싶었지만 한 홍삼업체가 고현정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 청구를 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하루 앞선 6일 스포츠조선은 한 홍삼업체가 ‘리턴’ PD 폭행과 갑질 논란으로 인한 이미지 손실을 우려, 고현정의 광고모델 계약을 해지하고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는 업체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구체적인 소송 금액을 밝힐 수는 없지만 고현정이 억대 모델료를 받았던 만큼 소송 금액 또한 억대에 달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에 고현정의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측은 ”고현정이 업체로부터 피소당한 것이 맞다“라며 ”현재 소송 진행중이라 자세한 내용을 밝히기 어렵다“고 전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