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마스크 치빈, SNS에 폭행 피해 암시 "형이 입힌 상처...지난 일이라 생각 마"

기사승인 2018.07.26  16:43:24

공유
ad38
ad48

그룹 마스크 멤버 치빈이 폭행 피해를 암시하는 글을 올려 주목받고 있다.

 

 

치빈은 오늘(26일) 자신의 SNS에 “형. 그날 저에게 입혔던 몸의 상처 마음의 상처 전혀 사과할 생각이 없나 봐요”라며 “뚝뚝 흐르던 내 피를 보고 비 맞으며 주저앉아 울부짖던 그날을 잊을 수가 없죠”라는 글을 게시했다.

그러면서 “제 글 보고 있을 거로 생각해요. 제가 괜찮아 보인다면 그건 큰 착각이자 오해에요. 밤에 불 끄고 누우면 그날이 생각나고 아직도 거울을 보면 얼굴에 남아 있는 상처 아무것도 아닌 거라 지난 일이라 생각하지 말아요”고 전했다.

치빈의 심경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멤버들간 불화를 비롯해 다양한 추측들을 내놓고 있다.

마스크는 2016년 데뷔한 8인조 보이그룹으로 지난해 10월 '다해 (Do It)' 발표 후 별다른 활동을 하고 있지 않은 상태다.

 

‣ 그룹 마스크 멤버 치빈 글 전문

죄는 지었지만, 도피는 하고 싶다 이건 가보네요. 그날 저에게 입혔던 몸의 상처 마음의 상처 전혀 사과할 생각이 없나 봐요. 형. 형만 제가 팔로우를 끊었잖아요.

이유가 뭐냐고요? 아무렇지 않게 게시물을 올릴 걸 생각하면 온몸이 떨리고 소름이 끼쳐서 그랬어요. 제 글 보고 있을 거로 생각해요.

제가 괜찮아 보인다면 그건 큰 착각이자 오해에요. 밤에 불 끄고 누우면 그날이 생각나고 아직도 거울을 보면 얼굴에 남아 있는 상처 아무것도 아닌 거라 지난 일이라 생각하지 마요.

그날을 잊을 수가 없죠. 뚝뚝 흐르던 내피를 보고비 맞으며 주저앉아 울부짖던 그날을,,

 

사진=마스크 SNS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