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타히티, 6년만에 해체 "한국 활동 없어…일본 무대가 유일한 낙" 아쉬움 토로

기사승인 2018.07.26  14:49:12

공유
ad38
ad48

걸그룹 타히티가 데뷔 6년만에 공식적으로 해체를 결정했다.

지난 25일 밤 타히티의 리더 민재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팬들에게 해체 결정을 밝혔다.
 


민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회사와 멤버들과 많은 상의 끝 저희는 각자의 길로 가서 다시 열심히 시작해보기로 했다. 6주년을 보낸 바로 다음 날 이런 소식으로 다시 글을 쓰게 되어 너무 속상하다”라고 털어놨다.

아울러 “글을 쓰기 전까지 너무나도 많은 생각을 했다. 눈물도 나고 웃기고 하고 참 타히티 민재로 살아간 제 모든 시간들이 너무나도 행복하고 값진 시간인 것 같다”고 지난 시간을 되돌아봤다.

6년간 타히티를 응원해준 팬들에게는 “끊임없는 격려와 사랑 너무너무 감사드린다”라며 “공식적인 타히티 활동은 끝이지만 제 가슴 속엔 언제나 미소, 아리, 제리 영원한 타히티. 팬분들도 제게 영원한 블랙펄이다”라고 전했다.

이튿날인 26일 제리 역시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와같은 해체 소식을 전했다. 제리는 “회사 측과 타히티 멤버들의 의견 조율로 인해 타히티는 해산하기로 결정됐다”라고 밝혔다.

또 “한국에서 2년 동안 앨범이 나오지 않았고 일본에서의 활동 만이 유일한 무대 위에 서는 사람으로서 낙이었다”라고 고충을 호소하며 “개인 사정도 있고 4월 마지막 공연 이후 더 이상 활동은 불가능하다는 결론이 나오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타히티는 2012년 5인조로 데뷔했다. 지난해 3월에는 멤버 지수가 우울증과 공황장애를 겪으며 활동을 중단했다 12월 결국 팀 탈퇴를 결정했다.

당시 타히티는 팬들 사이에 불거진 해체설에 사실이 아니라고 안심시킨 바 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