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그리스 산불, 사망자 74명으로 증가...시속 100㎞ 강풍에 피해 확산

기사승인 2018.07.25  07:35:52

공유
ad38
ad48

그리스 아테네 북동부 해안도시 라피나 일대에서 발생한 산불로 인한 사망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AFP=연합뉴스


그리스 소방청의 스타브룰라 말리리 대변인은 24일 오후 기준으로 사망자 수가 기존 50명에서 74명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이번 화재는 2007년 펠로폰네소스 반도와 에비아 섬 일대를 휩쓴 산불 화재를 넘어 역대 최다 희생자를 낸 그리스 역사상 최악의 산불 참사로 기록되게 됐다. 펠로폰네소스 반도 산불은 당시 60여 명의 목숨을 앗아간 참사다.

말리리 대변인은 또한 성인 164명과 어린이 23명 등 부상자 약 200명이 아직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수십 명은 중상인 것으로 전해져 실종자를 고려하면 사망자 수가 100명을 넘어설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또한 라피나 시의 주택 가운데 최소 1500채가 완전히 불에 타 재산 피해도 심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룻밤 사이에 이처럼 큰 피해가 난 것은 시속 100㎞에 달하는 강풍을 타고 갑작스럽게 산불이 주택가 쪽으로 번졌기 때문이라고 당국은 설명하고 있다. 최근 그리스에 섭씨 40도가 넘는 고온 건조한 날씨가 이어진 것도 산불의 빠른 확산에 영향을 미친 요인으로 꼽힌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