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SK건설 “보조댐 범람”vs라오스 언론 “댐 붕괴”…엇갈린 주장

기사승인 2018.07.24  22:34:20

공유
ad38
ad48

라오스에서 시공 중인 보조댐에서 물이 쏟아져 인명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SK건설과 현지 언론이 엇갈린 주장을 내놓고 있다.

24일 라오스통신(KPL)은 라오스 당국의 발표를 인용해 SK건설이 시공 중이던 보조댐이 붕괴됐다고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EPA)

현재 50억 ㎥의 물이 쏟아져 수백명이 실종되고, 6600명에 달하는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국은 보조댐이 붕괴돼 이같은 피해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SK건설 측 입장은 달랐다. 큰 댐이 무너진 게 아니라 물을 가두기 위해 주변에 만든 보조댐이 넘쳤다는 게 SK건설 주장이다.

관계자에 따르면 평소의 3배가 넘는 폭우가 쏟아짐에 따라 5개의 보조댐 중 1개가 범람하며 이같은 상황이 벌어졌다.

현재 SK건설상당한 인명피해 가능성에 대해 이 관계자는 "범람한 물이 하류까지 내려가면서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하류 지역에는 이미 많은 비가 내려 침수피해가 있었는데 범람으로 피해가 가중되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SK건설은 또 "책임질 부분이 있는지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로이터통신은 "이 댐을 건설 중인 회사는 폭우와 홍수가 붕괴 원인이라며 라오스 정부와 댐 인근 주민 구조를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다소 다른 뉘앙스를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또 "SK건설 대변인은 로이터와의 전화통화에서 비상대책팀을 가동하고 있으며 댐 인근 마을 주민 대피와 구조를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댐 붕괴와 범람은 시공사의 책임과 관련한 중대한 문제여서 현지 당국 등의 현장조사 결과가 주목을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주라오스 한국대사관은 사고로 인해 우리 교민과 주재원, 시공사 관계자 등의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댐 건설 작업에 참여 중인 우리 국민 53명(SK건설 50명, 한국서부발전 3명)은 모두 대피한 것으로 파악됐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