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SK건설 시공’ 라오스 댐 붕괴, 6개 마을에 홍수…이재민 6600명

기사승인 2018.07.24  20:11:16

공유
ad38
ad48

라오스에서 댐 붕괴가 일어났다.

24일 라오스 통신(KPL),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라오스 남동부 아타프 주에 있는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댐 보조댐이 무너져 50억 ㎥의 물이 6개 마을로 쏟아졌다.

(사진=연합뉴스, EPA)

붕괴된 수력발전댐은 SK건설이 라오스에서 시공 중이었다. 해당 사고로 다수가 숨지고 수백 명이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소 1천300가구, 약 6천600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난당국은 현재 군경, 소방대원 등 가용 인력을 총동원해 구조 및 수색작업을 진행중이다.

SK건설은 사고소식을 접한 후 현지와 서울 본사에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 구조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안재현 SK건설 사장, 담당 본부장은 현지로 출국했다.

현재로서는 폭우가 계속 쏟아져 댐이 범람한 것인지 붕괴된 것인지 정확히 상황 파악을 할 수 없다는 게 SK건설 관계자 설명이다.

주라오스 한국대사관은 현재까지 우리 교민이나 주재원, 시공사인 SK관계자의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한편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 프로젝트는 SK건설이 2012년 한국서부발전, 현지기업, 태국 전력회사와 합작법인(PNPC)을 구성해 수주했으며 내년에 상업운전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