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히든싱어5’ 최우성, 린도 경악한 모창능력자 ”팬텀싱어 나가라“

기사승인 2018.07.15  23:40:32

공유
ad38
ad48

남자 린 최우성씨의 모습이 그려졌다.

15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히든싱어5’에는 모두를 충격에 빠트린 모창능력자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JTBC '히든싱어5')

린은 1라운드에 이어 2라운드에서도 출중한 모창능력자들로 인해 연이은 위기를 맞이했다. 드라마 ‘해를 품은 달’ OST였던 ‘시간을 거슬러’로 펼쳐진 대결에서 2번 모창능력자가 몰표를 받은 것.

드디어 공개된 모창능력자의 정체에 린은 눈물을 보였다. 바로 그녀의 오랜 팬이었던 것. 린은 팬과 댓글로 인해 소통했던 일화를 전하며 “당시 그 댓글이 생각난다. 댓글을 보고 그날 감동으로 펑펑 울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나 진짜 반전은 지금부터였다. 5번 모창능력자가 바로 남자였던 것. 음색이 워낙 여성스러운 린의 노래를 이 능력자는 그 누구도 남자라고 의심할 여지없이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모두가 해당 모창능력자의 정체를 두고 호기심을 감추지 못했다.

3라운드가 돼서야 밝혀진 남성 모창능력자의 정체는 바로 최우성이었다. 변성기 이후부터 미성을 유지해왔다는 최우성씨는 ”가까운 논산에서 만기전역했다“라고 자신을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제가 린 누나의 목소리를 가장 비슷하게 따라할 수 있는 남자라고 생각해서 지원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한편 연극영화과에 재학한다는 최우성씨의 말에 출연진들은 "팬텀싱어에 나가라"라고 추천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