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도쿄올림픽] '김현수 끝내기 안타' 도미니카전 4-3 역전승...'요코하마 기적' 연출

기사승인 2021.08.01  22:17:15

공유
ad50

한국 올림픽 야구 대표팀이 기적을 연출했다.

사진=연합뉴스

1일 일본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녹아웃스테이지 1라운드 경기에서 김경문호가 도미니카공화국에 4-3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선발투수 이의리(KIA 타이거즈)는 5이닝 동안 4안타와 2볼넷을 허용하고 3실점했다. 하지만 9개의 삼진을 잡아내며 자신의 국제대회 첫 경기에서 엄청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한국은 9회초까지 1-3으로 뒤졌다. 하지만 9회말에 기적이 시작됐다. 선두타자로 나선 대타 최주환이 내야안타를 쳤고 대주자 김혜성이 도루에 성공해 무사 2루 상황을 맞이했다.

이후 박해민이 1타점 적시타를 때리며 2-3을 만들었다. 강백호가 내야 땅볼로 박해민을 2루까지 진루시켰고 1사 2루 상황에서 이정후가 1타점 2루타를 기록하며 3-3 동점이 됐다.

양의지는 내야 땅볼로 이정후를 3루로 이동시켰다. 주장 김현수가 기적의 주인공이 됐다. 김현수는 2사 3루에서 끝내기 안타를 치며 4-3 역전승을 이끌어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