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권민아 "AOA 탈퇴한 다른 멤버도 왕따 피해…지민, 가족조차 사과 無"

기사승인 2021.03.08  00:11:35

공유
ad50

지민으로부터 왕따 피해 사실을 폭로했던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재차 폭로했다.

사진=권민아 인스타그램

권민아는 7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왕따 폭로 이후 "사과 받기로 했다"고 입장문을 올리고 마무리했던 것에 대해 "소속사 측에서 '활동 재개할거면 입장문 써야하지 않겠냐'며 좋게 끝내자고 권유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FNC 회장이 사과하고 빌었다는 입장문을 언급하며 "팀장님한테 연락해서 따지니 '확인해보겠다'고 하더니 한참 뒤에 연락와서 '내 눈엔 그렇게 보였다'더라"라며 "그제야 왜 다 같이 와서 눈물흘리고 빌었는지 이해가 되더라. 그 행동이 중요한게 아니라 그 장면과 증인이 필요했기 때문"이라고 억울함을 드러냈다.

이어 자신의 왕따를 주동했던 지민을 언급하며 "진심으로 그 사람한테 사과받았으면 한다. 아직 가해자의 인정과 사과를 못받은게 제일 분하다"며 "가해자가 사과를 안하면 가해자 가족이라도 했어야 하는데 아직 아무것도 없다. 가족들도 다 똑같은가 보다"라고 호소했다.

특히 AOA 활동 당시 자신 뿐 아니라 자신보다 먼저 팀에서 탈퇴했던 멤버와 연락을 해봤더니 그 멤버 역시 왕따 피해를 당했었다고 밝혀 눈길을 글었다. 권민아는 "그 사람은 내가 방관자인 줄 알았다"며 "서로 당하고 있어서 나도 몰랐고 너도 몰랐다며 서로 미안해 한다"고 설명했다.

고소를 진행하지 않는 것에 대해서는 "소송하려면 돈이 들어가고 스트레스를 받는데, 너무 힘들게 번 내 돈을 그렇게 날리고 싶지 않다"며 "돈 없는 사람은 피해자라도 보상받기 힘든 세상"이라고 회의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최근 불거진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의 왕따 피해 논란 등도 언급했다. 권민아는 "다른 후배님이나 친구들 터진 걸 보면 너무 슬프고 공감된다"며 "다른 후배님들이 터진사건기사에 내가 '좋은예' 라고 언급됐는데, 사실은 아니다. 당사자에게 아직도 제대로된 사과도 못받았고 아직도 힘들다"고 말했다.

한편 권민아는 지난해 인스타그램을 통해 AOA 활동시절 리더였던 지민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당시 지민은 논란을 부인했지만, 계속되는 폭로에 대중들까지 등을 돌리자 사과문을 올리고 팀 탈퇴 및 활동 중단을 결정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