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허재 "아들 허웅-허훈 특혜의혹, 어린 나이에 상처"…윤동식 '미혼' 사실에 '충격'

기사승인 2021.03.07  20:51:43

공유
ad50

'뭉쳐야 쏜다' 허재가 두 아들이 처음 농구를 시작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7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쏜다'에서는 한국 농구 MVP이자 허재 아들 허웅, 허훈이 스페셜 코치로 출격했다.

이날 허훈은 "현역때 아빠랑 비교하면 누가 좀 더 나은 것 같냐"는 김성주의 질문에 "솔직히 농구로서 아버지한테 같이 비교될수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현역 선수 누구를 갖다 놔도 아버지한테는 안 된다. 괜히 아버지한테 농구로 덤볐다가는 돌아오는건 욕밖에 없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이에 현주엽은 "허재 형님이 걱정 많이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허재는 "사실 운동 안시키려고 했다. 특혜를 받냐고 주위에서 그런 시선이 있어서 어린 나이에 많은 상처를 입었다. 그런데 어느 시점에서 자기네들이 그걸 이겨내더라. 농구를 잘해서 고마운게 아니라 그때 그런걸 잘 이겨내준게 고마운거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자 김성주는 "스타들은 그런 고민이 있을거다. 여기 레전드 분들 많은데 안정환 감독도 아들, 딸이 있고 김병현 선수도 아이가 셋이나 되고 이동욱 선수야 아이들이 많다"며 "윤동식 선수는 아이가?"라고 물었고, 윤동식은 "미혼이다"라고 뜻밖의 답을 했다.

이를 들은 상암불낙스 멤버들은 "진짜냐"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김성주 역시 "미안하다. 몰랐다"라며 다급히 말을 돌려 웃음을 자아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