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CU, 편의점 최초 벤티사이즈 ‘델라페 아이스드링크’ 출시

기사승인 2021.03.07  08:15:42

공유
ad50

CU가 편의점 업계 최초로 벤티 사이즈 컵얼음과 델라페 아이스드링크를 출시한다.

벤티 사이즈 컵얼음은 기존 대용량 컵얼음인 ‘빅컵얼음(230g) 보다 두 배 가량 커진 400g 용량의 상품이다. 이에 따라 함께 출시되는 델라페도 기존 대용량 아이스드링크 용량인 335ml보다 1.5배 늘어난 500ml로 기획됐다.

CU가 벤티 사이즈 컵얼음을 출시한 것은 델라페 외에 음료를 시원하게 즐기려는 목적으로 빅컵얼음을 구매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빅컵얼음은 주로 500ml 생수, 맥주, 탄산음료 등과 동반 구매가 이뤄지며 수요가 늘고 있다. CU에 따르면 컵얼음 중 빅컵얼음 매출구성비는 2018년 33.2%에서 지난해 46.1%로 무려 12.9%p 올랐다.

이를 반영해 500ml 음료도 충분히 담을 수 있는 넉넉한 사이즈의 ‘벤티 컵얼음 (1200원)’을 오는 11일부터 선보인다. ‘벤티 아메리카노 2종(블랙, 스위트/ 각 1600원)’은 커피 원액의 양을 늘렸을 뿐만 아니라 콜롬비아와 브라질산 프리미엄 원두에서 추출한 커피 함량도 기존 상품보다 높여 더 깊고 진한 맛을 내는 것이 특징이다.

이처럼 CU가 대용량 컵얼음와 아이스드링크를 출시한 것은 가성비, 가용비 트렌드가 지속되면서 대용량 음료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CU는 올해 델라페 운영 상품의 용량을 일반(230ml), 빅(335ml), 벤티(500ml), 1L 사이즈로 다양화하고 종류도 역대 최다인 34종으로 구성했다.

‘1L 델라페(3,300원)’는 고객 선호도가 높은 블랙, 스위트, 헤이즐넛, 복숭아 아이스티로 구성됐고 BIG델라페(1,000원)는 레몬, 복숭아, 청포도로 총 3종으로 확대 운영된다. 또한 콜라보 트렌드에 맞춰 인기 아이스크림 수박바, 스크류바와 콜라보한 아이스드링크를 업계 단독으로 선보인다. 에이드류도 타트체리를 비롯해 자몽, 유자 등으로 구색을 늘렸다. 특히, 리얼애플 에이드와 리얼딸기망고 에이드에는 실제 과일 원물을 넣어 씹히는 식감을 살렸다.

이외 세계적으로 유명한 블루마운틴, 하와이안코나로 만든 원두 특화 델라페와 피치 우롱티, 자몽 허니 블랙티 등의 티음료도 선보인다. 해당 상품들은 이달부터 4월 중순까지 순차적으로 출시된다.

사진=CU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