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코로나 확진자 반려 고양이, 1차 검사서 ‘양성’

기사승인 2021.03.06  15:02:48

공유
ad50

코로나19 확진자가 키우는 고양이가 의심 증상을 보여 당국이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사진=픽사베이

6일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 한 확진자의 반려묘가 이날 시 보건환경연구원 동물위생시험소 검사 결과 1차 양성 판정을 받았다. 고양이 주인은 지난 4일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고양이도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여 검사를 받게 됐다.

당국은 농림축산검역본부의 반려동물 검사 지침에 따라 1차 양성 사례를 보고하고 검역본부에 2차 확인 검사를 의뢰했다. 아직 검사가 진행 중이어서 확진이라고 단정지을 수는 없다고 당국은 전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