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집' 성시경, 박하선-정상훈 상황극에 질투? "다음 투어 기대하세요"

기사승인 2021.03.02  14:12:15

공유
ad50

'서울집' 박하선과 정상훈, 성시경이 상황극으로 삼각관계를 형성했다.

사진=JTBC 제공

3일 방송되는 JTBC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이하 '서울집')에서는 정상훈과 박하선이 양평으로 홈 투어를 떠난다. 두 사람은 정극 배우답게 쉴 새 없이 상황극을 펼치며 열연하고 이에 박하선의 홈 투어 단짝이었던 성시경의 질투가 폭발했다. 

그동안 박하선은 성시경과 홈 투어를 다니며 성시경이 원하던 상황극을 전혀 받아주지 않았다. 하지만 정상훈과 함께하는 홈 투어에서는 박하선이 먼저 상황극을 이끌어내 성시경이 서운함을 토로했던 것. 성시경은 박하선에게 "다음에 홈 투어할 때 할 상황극들 다 적어놨으니 기대하세요"라고 엄포를 놓았고, 정상훈은 "박하선 씨가 상황극을 이렇게 많이 할 줄 몰랐다. 나중에는 좀 지치기도 했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놓아 웃음을 자아냈다.

홈 투어 도중 곳곳에 놓인 미술용품을 본 정상훈은 집주인의 직업을 추리하던 중 의외의 과거를 고백해 '서울집' MC들을 놀라게 했다. 정상훈은 "미대를 다니다가 그만두고 방송연예과에 갔다"라며 이력을 밝힌다.

한편 '서울집'은 3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