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종합] 에이프릴 이나은, 이현주 왕따→막말+학폭 의혹…해명에도 '일파만파'

기사승인 2021.03.01  19:36:12

공유
ad50

에이프릴 이나은이 전 멤버 이현주의 왕따 의혹을 시작으로 과거 언행을 폭로하는 게시글이 연이어 등장하면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사진=싱글리스트DB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을 전 에이프릴 멤버 이현주의 친동생이라고 밝힌 A씨가 등장해 "누나는 연기를 하고 싶어 에이프릴에서 탈퇴했다고 알려졌지만 그건 사실이 아니다. 그룹 내에서 큰 괴롭힘과 왕따를 당해왔고 그 일로 공황장애와 호흡곤란 등 많이 힘들어했다. 결국 누나는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폭로글을 게재했다.

특히 A씨는 "더 이상 이 멤버들이 활동하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다. 계속 티비에 나오며 그때의 일이 저희 가족에게 떠오르게 하지 않았으면 좋겠고 누나의 힘들어 하는 모습을 이제는 보고 싶지 않다"며 이현주와 자신의 이름 및 생년월일이 기재된 주민등록등본 사진을 함께 첨부하며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했다.

이같은 게시글이 등장하자, 커뮤니티 상에는 이나은의 과거 언행을 폭로하는 글들이 잇따라 쏟아졌다. 한 커뮤니티에는 '나은이 과거에 한 말'이라는 제목으로 이나은이 카카오 스토리를 사용하던 시절 남긴 댓글로 보이는 캡처본을 여러장 게재했다. 그 곳에는 이나은이 자신의 친구에게 "너도 고영욱한테 성폭행 당하고 싶어?"라며 미성년자 성폭행 및 강제 추행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고영욱을 언급하는 막말을 행했다.

또 다른 누리꾼 B씨는 초등학교 6학년 시절 이나은이 포함된 소위 '일진 무리'에게 이유 없이 욕을 듣고 따돌림을 당했다는 폭로글을 게재했다. 그는 "당시 학교에서 따돌림을 당하던 또 다른 친구는 이나은을 포함한 무리 아이들에게 ‘냄새난다’, ‘더러우니까 왕따 당한다’, ‘좀 씻고 다녀라’ 등의 욕설을 들었다"며 "저는 그 당시 이나은이 포함된 무리 아이들에게 또 욕설을 들을까, 째려보진 않을까 하는 생각과 불안감에 학교 가 는게 너무나 무서웠다"고 털어놨다.

사진=소속사 측이 합성이라고 해명한 이나은 댓글/온라인 커뮤니티

B씨는 "항상 이유 없는 욕설을 듣고, 째려보는 시선을 받다보니 자존감도 떨어지고 위축되어 20대 초반인 아직까지도 자존감이 회복되지 못했다"며 "꼭 신체적 폭력이 있어야만 폭력이 아니다"라며 이나은의 초등학교 졸업 사진을 증거로 첨부했다.

이나은은 지난해 7월에도 한 차례 학폭 가해 논란에 휩싸였던 바 있다. 당시 이나은의 초등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누리꾼은 같은 학원을 다니던 이나은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소속사 DSP미디어는 "본인뿐 아니라 주변 지인을 통해 면밀한 확인을 거쳤으며 사실무근이라는 결론을 내렸다"며 선을 그었다.

하지만 이후 또 한번 이나은이 비슷한 논란에 휩싸이면서 곤욕을 치르고 있다. 현재 이나은은 에이프릴 멤버 중에서도 방송 등에서 가장 활발하게 활동을 펼치고 있는 바. 각종 광고는 물론, SBS 드라마 '모범택시' 또한 내달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 이같은 논란이 불거지면서 하차 및 편집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 가운데 DSP미디어는 공식입장을 내고 "이현주 양은 데뷔 확정 이후 본인의 체력적, 정신적 문제로 인해 팀 활동에 성실히 참여하지 못하는 등 어려움을 겪어 왔다"며 "결국 이현주 양은 ‘팅커벨’ 활동 당시 본인이 팀 탈퇴에 대한 의사를 피력했습니다. 당사에서는 만류했지만, 본인의 뜻이 완고해 에이프릴 탈퇴를 결정하게 됐다"고 왕따설이 사실이 아님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또한 이나은이 과거 SNS 댓글을 통해 고영욱을 언급하며 막말을 한 것에 대해서는 "해당 캡처 사진은 합성된 사진"이라며 "오래 전에 확산됐던 사진이 다시 확산 중이다"라고 해명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