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괴물’ 신하균, 최대훈 알리바이...여진구 미행

기사승인 2021.02.28  00:05:08

공유
ad50

‘괴물’ 신하균이 풀려났다.

27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괴물’에는 강민정(강민아)에 대한 음해성 보도를 접하는 이동식(신하균)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JTBC

박정제(최대훈)으로 인해 강민정 실종 당일의 알리바이가 증명된 이동식. 풀려난 이동식을 기다리는 사람은 바로 박정제였다. 자신을 돕는 이율를 묻자 박정제는 “나 그 날 너랑 같이 있었잖아”라고 답했다. 이에 이동식은 “너 내가 범인이면 어쩌려고 그러냐”라고 하자 박정제는 “너는 나 믿냐?”라고 물었다.

두 사람은 함께 식사를 하러 식당에 갔지만, 식당주인은 동네 개발을 이동식이 방해하고 있다며 소금을 뿌려댔다. 심지어 “너같이 사람 죽인 놈한테는 줄 밥 없으니까 나가”라고 내몰았다. 결국 이동식은 박정제와 함께 정육점으로 향했다.

마침 뉴스에서는 피해자 강민정이 유흥업소 종사자라는 음해성 보도가 나오고 있었다. 유재이(최성은)은 “은정이 저런애 아니잖아, 뭐야 저 사람들 왜 저러는건데”라고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동식은 이에 미친 사람처럼 웃어 댔고, 그의 뒤를 밟고 있는 한주원(여진군)은 납득하기 힘든 행보에 오히려 더 확신이 강해져갔다. 급기야 한주원은 이렇다 할 물증도 없이 이동식을 덮쳤다.

총구를 들이미는 한주원의 모습에 이동식은 그가 스스로를 위해 이같은 수사를 하고 있다고 몰아붙였다. 이어 “사람 안 쏴봤지? 심장이나 머리를 잘 겨눠야 해. 그게 어렵더라고 생각보다. 자칫하다 살아나면 네 인생 플러스, 네 아버지 차기 경찰총장 인생까지 엿되는 거야. 해 봐”라고 오히려 머리를 갖다댔다. 결국 한주원은 총을 쏘지 못했고, 이동식은 자리를 빠져나갔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