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모모랜드 혜빈, 연극배우 변신 이유 "나는 관종이다"

기사승인 2021.02.27  08:25:33

공유
ad50

걸그룹 모모랜드의 리더에서 연극배우로 변신한 혜빈의 근황이 공개됐다.

26일 유튜브 채널 ‘아이돌올림픽’에서는 ‘모모랜드 리더 혜빈, 전교회장 출신 소녀가 한류 걸그룹 리더가 되기까지'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혜빈은 최근 연극 ‘관부연락선’으로 첫 연기 도전에 나섰다.

공개된 영상에서 혜빈은 “현재 ‘관부연락선’이라는 연극에 함께 하게 되어서 열심히 연습하며 준비하고 있다. 연기 첫 도전이라 처음부터 끝까지 다 배우고 있는 단계다. 어떻게 말하는지부터 어떻게 걷는지 어떻게 숨을 쉬는지까지 공부하고 있다”고 근황을 알렸다.

가수와 연기자의 길을 동시에 걷고자 하는 이유에 대해 혜빈은 “사실 굉장히 많은 꿈을 그리고 있다”고 대답했다. “모모랜드로서도 계속 함께하며 여러 도전을 하고 싶고, 솔로 앨범도 내보고 싶다. 그리고 연기자로서도 좋은 작품이나 좋은 역할에 도전해 보고 싶다”며 다양한 활동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어떻게 하면 나를 더 사랑해주실까 항상 고민한다”며 “어렸을 때부터 사랑받는 것을 좋아했다”고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학창 시절부터 자신이 ‘관종’이었다며 웃음을 터트린 혜빈은 “남들이 나를 보고 웃으면 행복하고, 내 이름을 불러주면 좋았다. 그래서 학창 시절에는 반장, 회장, 전교 회장까지 했었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남들 앞에 서는 가수가 하고 싶어졌다”고 가수가 된 계기를 떠올렸다.

최근 콜라보곡을 발표한 모모랜드에 대해서는 “이렇게 확실한 그룹 색을 가질 수 있다는 게 너무 행복하다”고 밝히며 “모모랜드도 새로운 도전을 많이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멤버들에 대해 “스스로 리더십이 부족하다고 느낄 때가 많은데 동생들이 항상 좋게 말해주고 잘 따라줘서 고마울 때가 많다”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외 연습생 시절의 이야기나 헤어스타일 변신, 맥심 화보촬영에 대한 속마음 등 다양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이번에 연극배우 이혜빈으로 인사를 드리게 되어서 너무 반갑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으로 많은 분 앞에 설 수 있는 이혜빈이 되겠다”며 포부를 전했다.

한편 연극 '관부연락선'은 오는 3월 1일부터 5월 9일까지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공연된다.

사진= 유튜브 ‘아이돌올림픽’ 영상캡처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