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위안부=매춘부 주장' 램지어 교수 "내가 실수해...동료들 반박에 불안했다"

기사승인 2021.02.26  20:50:38

공유
ad50

일본군 위안부를 매춘부로 규정해 논란에 휩싸인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학교 로스쿨 교수가 자신의 실수를 인정했다.

사진=MBC '뉴스데스크' 캡처

26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는 석지영 하버드대 로스쿨 종신교수가 미 시사주간지 뉴요커에 올린 기고문을 공개했다.

석 교수에 따르면 램지어 교수는 자신의 논문 ‘태평양 전쟁의 성 계약’에 거론되는 10세 일본 소녀의 사례와 관련해 역사학자들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자 실수를 인정한다고 고백했다.

램지어 교수는 “어쩌다 이렇게 됐는지 모르겠다. 내가 실수한 게 맞다. 다른 학자들의 반박 주장에 당황스럽고 불안했다”고 밝혔다.

석 교수는 램지어 교수가 위안부 피해자가 매춘 계약을 맺었다는 계약서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시인했다고 전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