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학폭 사태' 박상하 "14시간 폭행 감금 거짓...최초 유포자 형사고소"

기사승인 2021.02.26  20:09:37

공유
ad50

학교 폭력 가해를 인정하고 은퇴한 프로배구 선수 박상하가 피해를 폭로한 A씨를 형사고소했다.

사진=연합뉴스

26일 법률사무소 대환은 “학폭 의혹 박상하가 법률대리인을 통해 감금, 폭행 의혹 유포자를 형사 고소한다”고 밝혔다. 박상하의 법률대리인은 “박상하가 자신에 대한 학폭 논란이 제기되자 일부 사실을 인정하고 은퇴하였으나 최초 박상하의 14시간 감금 폭행을 폭로한 김 모씨의 주장에 대해서는 일관해 허위사실임을 주장했다”고 전했다.

이어 “박상하 본인 및 최초 유포자 김 모씨에게 사실을 확인하는 한편, 이들과 함께 재학하던 동창생들, 당시 이들을 지도하던 선생님들의 진술을 확보해 김 모씨의 학폭 의혹 제기가 허위사실이라는 결론을 내리게 됐다”고 했다.

법률대리인은 “학폭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김모씨는 2021년 2월 19일 제천중학교 재학시절 박상하가 주도해 자신을 납치 및 감금한 뒤 14시간 가량 집단 폭행했다는 내용을 게시했으나 가해자로 지목된 사람 중 1인이 구체적인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는 내용으로 반박글을 올리자 원 게시글을 삭제하고 반박한 내용을 새롭게 반영해 2021년 2월 20일자로 새로운 글을 게시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또한 “김 모씨가 2021년 2월 24일 통화에서 박상하가 처음부터 폭행에 가담한 것은 아니고 운동을 마치고 새벽 4시경 합류하여 같이 폭행하기 시작했다고 했고 최근에는 박상하 외에도 다른 선수도 같이 합류를 해서 폭행을 한 것이라는 새로운 폭로를 했다”고 설명했다.

“김 모씨가 주장하는 폭행 피해 트라우마에 대한 의구심이 드는 정황이 다수 발견됐다”는 박상하 측은 “1999년 또는 2000년 당시 박상하, 김모씨가 같이 재학하던 동창생들 및 학교 선생님들로부터 재학 당시 감금, 폭행 사실이 없었고, 이와 관련한 어떠한 징계사실도 존재하지 않는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강경한 대응을 예고했고, 현재 법률대리인을 통해 2021년 2월 25일 자로 김 모씨를 형사 고소했다. 수사 기관에 적극 협조해 박상하의 억울함을 밝히겠다”고 밝혔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